[화상약 추천] 화상연고 하이맘번 스프레이

[화상약 추천] 화상연고 하이맘번 스프레이

하이맘번스프레이
하이맘번 스프레이

★ 주의!! 화상의 정도가 심각하거나 화상의 범위가 많이 넓다면, 연고를 찾기보다는 화상전문병원을 방문하세요.

 

정수기 온수에 입은 화상

차를 끓여 먹으려다가 실수로 정수기의 뜨거운 물이 손이 떨어져 화상을 입었다. 물론, 햇빛이나 마찰 등 여러 이유로 화상을 입을 수 있으나 물에 화상을 입은 건 처음이다. 정수기 온수가 뜨거운 줄은 알았지만, 이렇게 화상을 입을 거라곤 생각하지 못했다. 개인적인 판단으로는 2도 화상이다.

 

 

※참고. 화상의 종류

1도, 2도, 3도 화상의 기준

 

수포 화상

가벼운 화상은 요리를 하다가도 입을 수 있지만, 이번에 입은 화상은 정도가 좀 심했다. 뜨거운 물이 닿은 부분은 작은 수포들이 생겼다. 범위는 손등 전체의 1/3 정도 되는 넓이다. 가벼운 화상은 언제든 일어날 수 있지만 수포 화상은 처음이다.

 

손등화상
손등에 입은 화상

 

※원래는 수포도 있고, 화상 부위가 훨씬 심각했었는데, 하이맘번 스프레이를 사용하니 빠르게 나아서 리뷰를 해야겠다고 결심하고 쓴 글이다. 그래서 초반 화상 부위 사진은 찍지 못했다. 아래의 사진들은 나중에 찍은 사진들이다.

 

우선 조치

일단 화상을 입으면 가장 먼저 취해야 할 것이 열을 식히는 것이다. 화상이 생겼을 때, 정확한 조치를 모르는 사람도 이 정도는 대부분 알 것이다. 물로 오랫동안 열기를 식혀줄 필요가 있다. 흐르는 물에 식히는 것이 좋으며, 너무 따뜻한 물이라든지 얼음물로 식히는 것은 오히려 악영향을 줄 수 있다. 약간 시원하거나 미지근한 정도면 충분하다. 화상은 초반에 열기를 잘 시켜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열기식히기
물로 열기를 식히자

화상 물집(수포)

화상으로 인해 물집이 생겼다면 왠지 터트리고 싶은 마음이 들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화상전문병원에서 치료 등의 목적으로 물집을 터트리는 것이 아니라면, 개인적으로 물집을 터트리거나하면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주의히야 한다. 수포는 자신의 세포가 스스로 반응하여 화상 상처를 보호하고 세균 감염을 막아준다. 만일, 수포의 크기가 크고 심하다면 화상전문병원을 방문해서 도움을 받자.

 

화상약
쿨링 스프레이

중외제약 하이맘번 스프레이

앞에서 언급한 것처럼 개인적으로 할 수 있는 대응 중의 하나이자 중요한 내용이 화상부위의 열을 식히는 것이다. 화상부위를 쿨링한 후, 화상 상처 부위를 가까운 약국에 들러 화상용 약을 달라고 하니 JW중외제약 하이맘번 스프레이를 추천해줬다. 나중에 하이맘번으로 검색해보면 하이맘번 관련 제품들이 꽤 많았다. 하이맘번 스프레이는 약국에서는 13,000원에 구매했는데, 인터넷을 사면 좀더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설명서
화상약

사용법

1. 흔들기

일단 대부분의 스프레이 제품처럼 분사 전에 잘 흔들어 준다.

흔들기
흔들어주세요

 

2. 분사

분사를 하면 머리에 바르는 무스처럼 거품이 분사된다.

분사
분사

 

 

 

3. 건조

조금 지나면 거품은 사라지고 마르면서 아주 얇은 막이 생성되어 코팅처럼 상처부위를 감싸준다.

거품
거품이 점차 사라진다

 

4. 사용 후

뿌리자마자 부위가 시~원한 느낌이 든다. 그리고 자연스럽게 휘발되면서 건조되면 시원한 느낌이 사라지고, 얇은 막만 남는다. 그리고 생활하다보면 얇은 막이 벗겨지기도 하는데, 자연스럽게 놔두면 된다. 물로 씻으면 자연스럽게 녹아내린다. 다 마르고 나면 잘 보이지 않는 얇은 막만 남는다.

건조된다
결국 완전히 마른다

 

※ 간단한 제품설명 - 하이맘번 스프레이는 화상 부위의 열기를 없애주고 습윤환경을 조성해 준다. 95%이상 수분을 함유하고 있어 뿌려놓으면 자연 건조된다.

 

사용 결과

※ 몇 시간 간격으로 주기적으로 화상 상처 부위에 분사해주었다.

- 6시간 후: 수포를 터트리지 않았는데도 수포가 작아지면서 화상 부위가 많이 진정됨

- 12시간 후: 따끔한 것 느낌이 거의 사라짐

- 24시간 후: 눌러도 아무런 느낌이 없을 만큼 따끔하거나 화끈한 느낌이 없음

- 36시간 후: 상처가 약간 붉으스름한 정도

- 36시간 이후: 시간이 갈수록 눈에 띄게 화상 자국이 없어지고 있음. 흉터가 남지 않을 것으로 예상됨

 

많이나음
벌써 많이 나았음

처음에 화상을 입었을 때는 상처가 심하고 수포가 많아서 흉터가 남겠구나 하고 생각했었는데, 이틀도 안 되서 거의 다 나았다. 초기에 빠르게 열기를 제거한 노력이 있었긴 하지만, 그 이후에는 하이맘번 스프레이를 주기적으로 사용한 것 말고는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

 

★ 계속 화상부위가 화끈거리고 따끔한 느낌이 없어지지 않는다면 화상전문병원을 방문하세요.

 

 

화상 상비약으로 추천

화상 관련 상비약을 보유하고 있는 집은 많이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하이맘번 스프레이는 화상용 상비약으로 구비해두면 좋을 것 같다. 열을 자주 접하는 사람은 화상 상비약이 필수인 것 같다. 특히, 화상이 발생했을 때, 초반 대응용으로 추천한다. 사용하는 일이 없다면 좋겠지만 사람 일은 어찌될 지 알 수 없으니 하나 정도는 준비해 놓으면 좋을 것 같다.

 

스프레이
화상 상비약 추천

 

★ 이 글은 하이맘번 스프레이 후기로 ,전문적인 지식을 담고 있지는 않으며, 사용 후의 개인적인 솔직한 후기입니다. 참고하세요.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밴드
카스
댓글 남기기
◀ PREV 1···333435363738394041···90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