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투스 이어폰 추천] 가성비 좋은 QCY-T1 TWS 사용후기

[블루투스 이어폰 추천] 가성비 좋은 QCY-T1 TWS 사용후기

블루투스이어폰
QCY-T1

블루투스 이어폰, QCY-T1

블루투스 이어폰을 구매했다. 오로지 가성비만을 보고 산 블루투스 이어폰이다. QCY-T1의 실제 성능은 어느 정도일까? 블루투스 이어폰, QCY-T1 TWS의 사용후기이다.

 

이어폰착용샷
착용샷

블루투스 이어폰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하는 사람이 점점 늘어나는 추세다. 아직까지 블루투스를 사용해 본 적이 없는 사람은 있겠지만, 한 번 사용해봤다면 그 편리함을 포기하기 힘들다. 항상 선이 달린 이어폰만을 사용했다면 블루투스를 처음 사용하는 순간 새로운 세상이 열린다. 전에는 넥밴드(목걸이처럼 사용하는 블루투스 이어폰)를 많이 사용했고, 여전히 많이 쓰이고 있으나 요즘은 크기도 작고 간편한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하는 사람이 증가하는 추세다. 이처럼 좋은 블루투스 이어폰, 물론 단점도 명확하다.

 

이어폰박스
블루투스 이어폰

블루투스 이어폰 단점(공통)

일반적으로 블루투스 이어폰의 공통적인 단점은 다음과 같다. QCY-T1에 대한 단점은 따로 아래서 다루도록 하겠다.

 

 

- 일반 이어폰에 비해 가격이 훨씬 비쌈

- 충전이 필요

- 끊김 문제로 인한 스트레스

- 분실 위험있음

- 보통 유선에 비해 음질이 나쁨

 

무선이어폰
완전무선 이어폰

QCY

QCY는 중국의 음향기기 제조사로 가격도 저렴하고, 가성비가 좋기로 유명한 회사이다. 특히 블루투스 이어폰의 경우 전체적으로 평가가 꽤 좋은 편으로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구매하는 제품이다.

 

QCY
QCY

저렴한 가격

일단 QCY-T1 TWS를 언급할 때 빠져서는 안되는 점이 『저렴한 가격』이다. 다른 말이 필요없는 싼 가격이다. 일단 최대한 저렴한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고 싶은 사람들에게 권할만한 제품이다. '싼 게 비지떡' 이라는 말이 있으나 싸다고 무작정 구리다고 치부할 수는 없는 완전무선 이어폰이다. 색상은 블랙과 화이트가 있으며, 나는 화이트를 구매했다.

 

저렴한블루투스이어폰
저렴한 가격

좋은 가성비

 

 

어떤 제품을 구매할 때, 많은 사람들이 가장 많이 고려하는 것이 『가성비』이다. 일단 가격이 싸다는 점에서 가성비까지 좋으면 더할 나위가 없다. 가격적인 면에서 비교할 만한 제품이 별로 없으면서도 품질은 이보다 비싼 가격대의 제품에 뒤떨어지지 않거나 어떤 점에서는 더 좋은 것 같다. 이는 개인적인 의견임을 밝히며, 물론, 가격대가 훨씬 높은 제품이라면 훨씬 더 좋다.

 

완전무선이어폰
좋은 가성비

쉬운 페어링

블루투스 제품에 관해서 사용법을 잘 몰라서 쓰지 않는 사람도 많다. 페어링은 블루투스 기기를 서로 연결하여 동작할 수 있도록 해주는 과정이다. 블루투스 기기는 처음에 연결할 때, 등록해주는 과정이 필요하며, 등록 후에는 다음부터는 자동으로 연결된다. QCY-T1 제품은 블루투스 5.0을 지원하며 충전독에서 이어폰을 꺼내면 자동으로 페어링된다. 버튼을 누르거나 하는 과정이 따로 필요없다. 어렵지 않다. 사용설명서를 보면 쉽게 연결할 수 있다.

 

블루투스페어링
쉬운 페어링

자동 온오프

충전독에서 꺼내는 순간 자동으로 페어링 되고, 충전독에 넣는 순간 자동으로 페어링이 종료된다. 이 성능에 대해서는 매우 만족스럽다. 거의 완벽할 만큼 잘 작동한다. 좌우 페어링도 잘 작동한다. 그리고 페어링이 종료되면서 블루투스 이어폰 충전이 시작된다.

 

이어폰충전
이어폰 충전

자석식 장착

QCY-T1은 자석이 있어서 충전독에 살짝만 올려 놓아도 정확하게 충전독에 장착되어 충전되며, 꺼낼 때도 별다른 힘을 들이지 않고 쉽게 꺼낼 수 있다. 알아서 잘 장착된다. 편하다. 충전독에 잘 붙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케이스의 필요를 잘 느끼지는 못하지만 케이스가 있으면 더 좋을 것 같긴하다.

 

자석
자석식

사용설명서

 

 

QCY는 중국회사이므로 사용설명서는 중국어/영어로 되어 있다. 하지만, 유통판매사에서 한글로 된 사용설명서를 동봉해주기 때문에 사용하는데 별다른 어려움이 없다. 상세하게 설명되어 있고, 버튼 하나로 모든 기능을 다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쉽게 사용할 수 있다. 사용법이 직관적이어서 다른 블루투스 기기에 비해서 조작성이 쉬운 편이다.

 

사용설명서
사용설명서

괜찮은 착용감

이어폰을 사용할 때 중요한 점 중의 하나가 『착용감』이다. 일단 잘 빠지지 않는다. 그리고 가볍다. 또, 귀에서 잘 안떨어진다. 이어폰을 오래 쓰면 귀의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도 있다. 개인적으로 이어폰 제품에 따라 귀가 아픈 경우가 있는데, 이 제품은 그렇지 않았다. 불편함이 느껴지지 않는다. 그래도 이어폰이라는 것이 계속적으로 귀에 자극을 주는 기기인 만큼 너무 장시간 사용하지는 말자. 그리고 물론 사람에 따라 장시간 착용 시 귀가 아플 수는 있다. 그리고 제대로 된 방향으로 착용해야 한다. 아무리 좋은 제품도 잘못 장착하면 귀가 아프다. 또한 이어폰이 귀 안으로 밀착되는 것은 아니다. 이 점이 불편한 것은 아니지만 구매 시 고려하도록 하자. 무게는 이어폰 하나에 4.6g, 전체 무게는 37g이다.

 

착용감
착용감이 괜찮다

준수한 음질

블루투스 음향기기는 제품에 따라 음질의 차이가 크게 나는 제품이 있다. 사실 '이어폰이 소리만 나면 되지'라고 평소에 생각을 하고 있었더라도 잡음이 심하거나, 치지직거리거나 하울링이 생기는 등의 평소에 듣던 음악과 다른 느낌이 든다면 가격이 싸다고 해도 구매가 꺼려지게 된다. 오랫동안 유선 이어폰을 써왔으나 이질적인 느낌이 없다. 어색하거나 이상한 느낌이 거의 없다. 개인적으론 없다. 다만 음원에 따라서 평소에 듣던 음악과 아주 조금 다르게 들리는 경우가 있으나 대부분의 막귀들에게는 차이가 없다고 해도 무방하다. 음질에 매우 민감한 사람이라면 조금 불만스러운(개인적으론 이해 안되지만) 생각이 들 수도 있으나 가격대를 고려한다면 내 생각에는 음질 면에서는 비방할 거리가 없다고 생각하는 편이다.

 

마이크
마이크

원키 조작

키 하나로 모든 기능을 조작할 수 있다. 전화받기/전화끊기, 음악재생/음악정지, 이전곡전환/다음곡전환, 재다이얼/수신거절 이 모든 기능을 하나의 버튼으로 다 조작할 수 있다. 어렵지 않다. 간단하다.

 

이어폰구성
이어폰 구성

괜찮은 내구성

보기에는 좀 약해 보이는 감이 없지 않다.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하다보면 조심조심 다루더라도 떨어뜨리는 일이 없지 않다. 평소에 스마트폰같은 물건을 잘 떨어뜨리는 사람이라면 걱정이 되지 않을 수 없다. 나도 구매한 날에 바로 떨어뜨려서 깜짝 놀라기도 했다. 무게가 그리 무겁지 않아서인지 생각보다 내구성이 나쁘지 않다. 그렇다고 막 떨어뜨리면 당연히 고장날 수 있다. 그래도 가격이 저렴한 만큼 타격이 적다는 점도 고려할 수 있겠다. 

 

충전독
제품 아랫면

오래가는 배터리

보통 블루투스 제품들은 하루 종일 듣는 것이 아니라면 배터리가 모자란 경우는 잘 없다. QCY-T1은 대기전력도 적고 꽤 오래 쓴다. 정확한 시간을 재 본 적은 없으나 음악감상을 할 때 배터리의 부족함을 체험한 적이 없어서 만족한다.

 

스펙
포장 뒷면

충전

이어폰이 43mAh이고, 충전케이스가 380mAh라서 사용하지 않을 때 중간중간 충전을 하면 되고, 집에서 마이크로 5핀 케이블로 충전케이블을 충전할 수 있다.

- 페어링 시: 흰색 불이 반짝거림

- 충전 시: 빨간색 불이 들어옴

- 충전완료 시: 흰색 불이 들어왔다가 꺼짐

 

흰색등점멸
페어링 시

QCY-T1 단점

처음 연결 시 장애

개인적인 경험으로 처음 연결 직후에 몇 초간 음이 흔들리는 경우가 가끔 있다. 그러나 조금만 지나면 아무런 문제 없이 사용할 수 있으니 음악을 듣거나 하는데 있어서 별로 지장은 없다.

 

연결거리가 짧다

저렴한 블루투스 이어폰들은 대부분 거리가 짧고 방해물이 있을 경우에 영향을 많이 받게 된다. QCY-T1도 마찬가지다. 거리가 조금 멀어지거나 벽이나 장애물이 있으면 끊기며 들리거나 페어링이 해제되기도 한다. 하지만 블루투스 기기가 멀어질 일이 없다면 이럴 일은 없다.

 

 

통화 품질

내가 상대방의 음성을 들을 때는 아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고, 상대방의 말이 잘 들리지만 통화를 할 때, 상대방 쪽에서 잘 안들리는 경우가 자주 있다. 조용하고 한적한 곳에서는 통화 품질이 괜찮다. 그러나 주변이 좀 어수선하거나 지하철이나 버스처럼 사람이 많은 곳에서는 상대방이 짜증을 내는 경우가 많다. 가격이 저렴하니 마이크 성능이 별로 좋지 않은 것 같다. 필요 없는 소리까지 다 잡아줘서인지, 다른 기기와의 간섭이 심해서 인지는 잘 모르겠다. 통화를 할 때, 블루투스로 통화하다가 페어링을 끊고 그냥 통화를 할 때가 많다.

 

QCY-T1
착용샷

QCY-T1 완전무선 이어폰 총평

- 싼 제품을 원한다면 적극 추천한다.

- 가성비 최고의 블루투스 이어폰이다.

- 환경에 따라 통화 품질이 많이 달라진다.

- 통화가 주 목적이라면 구매를 재고하자.

- 음악감상용으로 강력 추천한다.

- 페어링이 편하다.

- 착용감이 괜찮은 편이다.

- 가성비가 좋은 것일 뿐이니 고성능 블루투스 이어폰을 원한다면 고가의 제품을 구매하자.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밴드
카스
댓글 남기기
◀ PREV 123456···53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