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룡점정(畵龍點睛) 유래, 뜻 – 고사성어 원문 이야기

화룡점정(畵龍點睛) 유래, 뜻 – 고사성어 원문 이야기

화룡점정
화룡점정 뜻과 유래

화룡점정(畵龍點睛)이란? 뜻, 한자, 해석

화룡점정 한자

화(畵): 그림 화

룡(龍): 용 룡

점(點): 점찍을 점

정(睛): 눈동자 정

 

화룡점정 뜻

용을 그리고 마지막에 눈동자를 그려 넣다.

 

화룡점정 해석

가장 중요한 부분을 마무리하여 일을 완벽하게 마무리하다.

 

화룡점정 출전

수형기(水衡記)

 

 

화룡점정 유래

중국 남북조시대, 양나라에 장승요라는 화가가 있었다. 중국 육조시대의 3대 화가로 명성을 날렸던 그는 붓 하나로 모든 사물을 실물과 똑같이 그려 내는 치밀하고 사실적인 묘사를 잘하는 화가로 유명했다. 특히 그는 도교와 불교의 인물화에 뛰어나 주로 사원의 벽화를 많이 그렸다.

 

어느 날, 장승요는 금릉에 있는 안락사라는 절의 주지스님에서 용을 그려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그는 부탁을 수락하고 안락사의 벽에 금방이라도 하늘로 승천할 것 같은 네 마리의 용을 그렸다. 사람들은 위엄있고 생동감 넘치는 용의 그림을 보고 모두 감탄을 금할 수 없었다.

 

그런데 장승요가 그린 용의 그림에는 한 가지 특이한 점이 있었다. 그것은 네 마리의 용 모두 눈에 눈동자가 그려져 있지 않다는 점이었다. 사람들은 이것을 이상하게 여겨 장승요에게 그 이유를 물었다. 그때마다 장승요는 이렇게 대답하곤 했다.

 

- 만일 내가 용의 눈에 눈동자를 그려 넣으면 그림에 있는 용이 당장 벽을 박차고 하늘로 날아가 버릴 것이오.

 

그러나 장승요의 말을 믿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오히려 그를 비웃고 눈을 그려 넣으라는 독촉만 할 뿐이었다. 이에 그는 용에 눈동자를 그려 넣기로 했다. 그가 붓으로 점을 찍어 눈동자를 그려 넣는 순간, 천둥번개가 요란하게 치더니, 눈동자를 그려 넣은 용이 자신이 그려져 있던 벽을 박차고 나와 하늘로 날아 올라갔다. 눈동자를 그려 넣지 않은 세 마리의 용은 벽에 그대로 남아 있었다. 그제서야 사람들은 장승요의 말을 믿었고, 그의 놀라운 그림 실력을 칭송했다.

 

 


화룡점정 원문

수형기(水衡記) 중에서

 

張僧繇於金陵安樂寺

장승요어금릉안락사

장승요(張僧繇)가 금릉(金陵) 안락사(安樂寺)에서

 

畵四龍於壁

화사룡어벽

벽에 4마리의 용을 그렸는데,

 

不點睛

부점정

눈동자를 찍지 않았다.

(눈동자를 그려 넣지 않았다.)

 

每曰

매왈

(그가) 항상 말하기를,

 

點之則飛去

점지즉비거

점을 찍으면 날아간다고 했다.

(눈동자를 그려 넣으면 그림에 있는 용이 날아가 버린다고 했다.)

 

人以爲誕因點其

인이위탄인점기일

사람들이 거짓이라고 하여 그 중 한 마리에 점을 찍으니

 

須臾雷電破壁

수유뢰전파벽

눈 깜짝할 사이에 천둥번개가 치고 벽을 부수고

※須臾(수유): 눈 깜짝할 사이, 삽시간에

 

一龍乘雲上天

일룡승운상천

용 한 마리가 구름을 타고 하늘로 올라갔다.

不點睛者見在

부점정자견재

눈동자를 그려 넣지 않은 것들은 그대로 남아 있었다.


화룡점정와 비슷한 사자성어(동의어, 유의어)

화룡점정(畵龍點睛)

= 화룡점정(畫龍點睛)

= 점정(點睛)

= 점불정(點佛睛)

= 점안(點眼)

 

참고. 화룡점정과 함께 보면 좋은 사자성어

화사첨족(畵蛇添足)

畵(그림 화), 蛇(뱀 사), 添(더할 첨), 足(발 족)

화사첨족 뜻: 뱀을 그리고 발을 그려 넣다.(=사족)

화사첨족 풀이: 쓸데없는 일을 해서 도리어 실패하다.

 

용두사미(龍頭蛇尾)

龍(용 용), 頭(머리 두), 蛇(뱀 사), 尾(꼬리 미)

용두사미 뜻: 용의 머리와 뱀의 꼬리

용두사미 풀이: 시작은 좋았으나 끝이 좋지 않다.

 

파벽비거(破壁飛去)

破(깨뜨릴 파), 壁(벽 벽), 飛(날 비), 去(갈 거)

파벽비거 뜻: 벽을 부수고 날아가다.

파벽비거 풀이: 평범한 사람이 갑자기 출세하다.

 

 

유종지미(有終之美)

有(있을 유), 終(마칠 종), 之(갈 지), 美(아름다울 미)

유종지미 뜻: 끝을 맺는 아름다움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밴드
카스
댓글 남기기
◀ PREV 1···323324325326327328329330331···1120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