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쓸신잡/영화 미드 애니 TV

일본애니 너의 이름은에 나오는 명대사 (君の名前は 名セリフ)

by 열정적인 아기뼝아리 2021. 5. 21.

일본애니 너의 이름은에 나오는 명대사 (君の名前は 名セリフ)

오늘은 일본애니 너의 이름은에 나오는 명대사 (君の名前は 名セリフ)를 일본어와 한국어로 살펴보려고 합니다.

1. 言おうと思ったんだ。お前が世界のどこにいても、必ずもう一度会いに行くって。

(いおうと おもったんだ。おまえが せかいの どこに いても、かならず もう いちど あいに いくって)

말하려고 생각했어. 네가 세상 어디에 있어도, 반드시 한번 더 만나로 가겠다고!

(이오ㅡ또 오못딴다. 오마에가 세카이노 도코니 이떼모, 카나라즈 모ㅡ이쯔도 아이니 이쿳떼)

 

2. おまえは…誰だ…?俺はどうしてここに来た?あいつに、あいつに会うために来た。助けるために来た。生きていて欲しかった。

(おまえは だれだ?おれは どうして ここに きた? あいつに、あいつに あうために きた。たすける ために きた。いきていて ほしかった)

너는 누구야..? 나는 왜 여기에 왔지? 그녀석을, 그녀석을 만나기 위해 왔어. 구하기 위해 왔어. 살아 있었으면 했어.

(오마에와..다레다? 오레와 도ㅡ시떼 코코니 키따? 아이쯔니, 아이쯔니 아우 타메니 키따. 타스케루 타메니 키따. 이키떼이떼 호시깟따)

 

3. 大事な人、忘れたくない人、忘れちゃいけない人…!誰なんだ…?名前は…!

(だいじなひと、わすれたくないひと、わすれちゃ いけない ひと!だれなんだ?なまえは!)

소중한 사람, 잊고 싶지 않은 사람, 잊어서는 안되는 사람! 누구지? 이름은..?

(다이지나 히또, 와스레따꾸나이 히또, 와스레쨔 이케나이 히또! 다레난다? 나마에와?)

 

 

4. ずっと何かを、誰かを、探しているような気がする。

(ずっと なにかを、だれかを、さがしている ような きがする)

계속 뭔가를, 누군가를, 찾고 있는 듯한 기분이 들어.

(즛또 나니까오, 다레까오, 사가시떼이루 요ㅡ나 키가스루)

 

5. 私たちは、会えば絶対、すぐにわかる。

(わたしたちは、あえば ぜったい、すぐに わかる)

우리들은, 만나면 분명, 금방 알거야.

(와따시따치와, 아에바 젯따이, 스구니 와까루)

 

6. 口噛み酒。神様嬉しいんかなぁ。あんな酒もらって。

(くちかみざけ。かみさま うれしいんかなあ。あんな さけ もらって)

쿠치카미자케 -입으로 씹어서 뱉아 만드는 일본 술-. 그런 술을 받아서 신께서 기뻐하려나?

(쿠치카미자케. 카미사마 우레시인까나아. 안나 사케 모랏떼)

 

 

7. おかげで祭りの意味もわからんくなってまって、残ったのはかたちだけ。せやけど文字は消えても伝統は消しちゃいかん。それがわしら宮水神社の大切なお役目。

(おかげで まつりの いみも わからんくなってまって、のこったのは かたちだけ。せやけど もじは きえても でんとうは けしちゃ いかん。それが わしら みやみずじんじゃの たいせつな おやくめ。)

때문에 축제의 의미도 잊어버려서, 남은 것은 형식뿐이야. 그래도 문자는 사라졌지만 전통은 없애서는 안돼. 그것이 우리 미야미즈신사의 중요한 역할이야.

(오카게데 마쯔니노 이미모 와까란꾸 낫떼맛떼, 노콧따노와 카타치다께. 세야께도 모지와 키에떼모 덴토ㅡ와 케시쨔 이칸. 소레가 와시라 미야미즈진쟈노 타이세쯔나 오야꾸메)

 

8. あの日、星が降った日、それはまるで、まるで夢の景色のように 美しい眺めだった。

(あのひ、ほしが ふったひ、それは まるで、まるで ゆめの けしきの ように うつくしい ながめだった)

그 날, 별이 내린 날, 그것은 마치, 마치 꿈 속의 풍경 처럼 아름다운 경치였다.

(아노히, 호시가 훗따히, 소레와 마루데, 마루데 유메노 케시키노 요ㅡ니 우츠쿠시이 나가메 닷따)

 

9. 君もいつか、ちゃんと、しあわせになりなさい。

(きみも いつか、ちゃんと、しあわせに なりなさい)

너도 언젠가, 꼭, 행복해 지렴!

(키미모 이츠까, 챤또, 시아와세니 아리나사이)

 

 

10. 来世は東京のイケメン男子にしてくださーい!

(らいせは とうきょうの いけめん おとこに して くださーい)

다음 생에는 도쿄의 잘생긴 남자로 해 주세요.

(라이세와 토ㅡ쿄ㅡ노 이케멩 오토코니 시떼 쿠다사ㅡ이)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