읍참마속(泣斬馬謖) 유래, 뜻 - 삼국지 고사성어 원문 이야기

읍참마속(泣斬馬謖) 유래, 뜻 – 삼국지 고사성어 원문 이야기

 

읍참마속
읍참마속 뜻과 유래

읍참마속(泣斬馬謖)이란? 뜻과 해석, 한자

읍참마속 한자

읍(泣): 울 읍

참(斬): 벨 참

마(馬): 말 마

속(謖): 일어날 속

 

읍참마속 뜻

울면서 마속을 베다.

=휘루참마속(揮淚斬馬謖): 눈물을 뿌리며 마속을 베다.

 

읍참마속 해석

사사로운 감정을 버리고 법을 지켜 기강을 바로 세운다.(대의를 위해 사사로운 정을 버린다.) 또는 원칙을 지키기 위해서 자신이 아끼는 사람을 버린다.

 

읍참마속 출전

삼국지연의(三國志演義)

 

 

읍참마속 유래

촉(蜀)나라의 승상, 제갈량(諸葛亮)은 재주가 뛰어났던 마속(馬謖)을 아꼈으나 유비(劉備)는 백제성(白帝城)에서 죽기 전에 마속이 실제 자신의 재주보다 과대평가된 인물이라고 하며 크게 사용하면 안 된다고 한다.

 

유비가 죽은 후, 제갈량은 유비의 아들인 유선(劉禪)에게 출사표(出師表)를 바치고 제 1차 북벌(北伐)을 떠난다. 그리고 제갈량은 마속을 북벌의 최고 요충지인 가정(街亭)의 지휘관으로 임명하여 그 곳을 방어하게 한다. 마속은 주요 길목에 진을 치고 방어하라는 제갈량의 조언을 무시하고 산 위에 진을 쳐서 위(魏)나라에게 대패하여 가정을 빼앗기게 되고, 북벌의 가장 중요한 거점을 빼앗긴 촉나라는 후퇴할 수밖에 없었다.

 

이후, 제갈량은 마속에게 가정을 빼앗긴 죄를 물었고, 군법에 따라 마속을 참수하라는 명령을 내린다. 장완(蔣琬)은 마속의 재주가 아깝다며 제갈량을 말리지만 제갈량은 군법을 세워야한다며 울면서 참수를 강행한다. 마속이 죽고난 후, 제갈량은 마속이 과대평가된 인물이라는 것을 미리 알아본 유비의 선견지명에 감탄하며, 마속의 재주를 높이 평가했던 자신의 안목을 한탄하며 통곡한다.


읍암마속 원문

삼국지연의(三國志演義) 중에서

孔明變色曰(공명변색왈)

공명(孔明)이 낯빛을 고치며 말하기를,

 

汝自幼飽讀兵書熟諳戰法(여자유포독병서숙암전법)

그대는 어려서부터 병서(兵書)를 충분히 읽고, 전법(戰法)에 대해 상세히 알고 있소.

 

吾累次叮嚀告戒街亭是吾根本(오루차정영곡계가정우시근본)

내가 누차 신신당부하며 가정(街亭)이 우리의 근본(根本)이라고 가르치며 타일렀소.

 

汝以全家之命領此重任(여이전가지명령차중임)

그대는 온 집안의 목숨을 걸고 이러한 중임(重任)을 받았소.

 

 

汝若早聽王平之言豈有此禍(여약조청왕평지언기유차화)

그대가 일찍 왕평(王平)의 말을 들었다면 어찌 이런 재앙이 있었겠소?

 

今敗軍折將失地陷城皆汝之過也(금패군절장실지함성개여지과야)

이제 패하여 장수들이 죽고 땅을 잃어 성을 함락당한 것은 다 그대의 잘못이오.

 

若不明正軍律何以服眾(약불명정군율하이복중)

만약 군율(軍律)을 높여서 바로 잡지 않는다면 어찌 사람들을 복종시키겠소?

 

汝今犯法休得怨吾(여금범법휴득원오)

그대는 이제 군법을 어겼으니 나를 원망하지 마시오.

 

汝死之後汝之家小(여사지후여지가소)

그대가 죽은 후에 그대의 처와 자식은

※家小(가소): 처와 자식

 

吾按月給與祿米汝不必挂心(오안월급여록미여불필괘심)

내가 월급을 고려하여 녹미(祿米)를 줄 것이니 그대는 염려하지 마시오.

※녹미(祿米): 녹봉으로 주는 쌀

※挂心(괘심): 근심하다. 염려하다.

 

叱左右推出斬之(질좌우추출참지)

(공명은) 좌우를 꾸짖어 그를 끌어내어 참수하라고 소리쳤다.

 

謖泣曰(속읍왈)

마속(馬謖)이 울며 말했다.

 

丞相視某如子某以丞相為父(승상시모여자모이승상위부)

승상(丞相)께서는 저를 아들같이 여기시고, 저는 승상을 아버지로 여겼습니다.

 

某之死罪實已難逃(모지사죄실이난도)

저의 죽을 죄는 참으로 면하기 어렵습니다.

 

願丞相思舜帝殛鯀用禹之義(원승상사순제극곤용우지의)

바라건대 승상께서는 순(舜) 임금이 곤(鯀)을 죽이고도 우(禹) 임금을 등용했던 뜻을 생각하신다면

※곤(鯀): 우 임금의 아버지

 

某雖死亦無恨於九泉(모수사역무한어구천)

저는 비록 죽어도 구천(九泉)에서 한(恨)이 없을 것입니다.

※구천(九泉): 저승

 

言訖大哭(언흘대곡)

(마속은) 말을 마치고 크게 울었다.

 

孔明揮淚曰(공명휘루왈)

공명이 눈물을 흘리며 말했다.

 

吾與汝義同兄弟(오여여의동형제)

나와 그대는 우의(友誼)가 형제(兄弟)와도 같소.

 

汝之子即吾之子也不必多囑(여지자즉오지자야불필다촉)

그대의 자식은 곧 나의 자식이니, 나머지 부탁은 필요 없소.

 

左右推出馬謖於轅門之外將斬(좌우추출마속어원문지외장참)

주변 사람들이 마속을 원문(轅門) 밖으로 끌어내어 곧 참수하려고 하니

※추출(推出): 밖으로 밀어 내다.

※원문(轅門): 군영이나 진영의 문

 

參軍蔣琬自成都至見武士欲斬馬謖(참군장완자성도지견무사욕참마속)

참군(參軍) 장완(蔣琬)이 성도(成都)에서 오다가 무사(武士)들이 마속을 참수(馬謖)하려는 것을 보고

 

大驚高叫留人入見孔明曰(대경고규유인입현공명왈)

크게 놀라 큰 소리로 외치며 사람들을 만류하고, 들어와 공명을 보고 말했다.

 

昔楚殺得臣而文公喜(석초살득신이문공희)

옛날 초(楚)나라가 득신(得臣)을 죽이자 문공(文公)이 기뻐하였습니다.

※득신(得臣): 성득신(成得臣) 초나라 장수

※문공(文公): 진(秦)나라의 군주

 

今天下未定而戮智謀之士豈不可惜乎(금천하미정이륙지모지사기불가석호)

지금 천하가 아직 평정되지 않았는데 지모 있는 선비를 죽이면 어찌 아깝지 않겠습니까?

 

孔明流涕而答曰(공명유체이답왈)

공명이 눈물을 흘리며 대답했다.

 

昔孫武所以能制勝於天下者用法明也(석손무소이능제승어천하자용법명야)

옛날, 손무(孫武)가 천하(天下)에서 적을 제압하여 승리한 것은 군법으로 다스려 질서를 세웠기 때문이오.

※손무(孫武): 손자(孫子)

 

今四方分爭兵交方始若須廢法(금사방분쟁병교방시)

지금 사방으로 나뉘어 다투며 교전을 시작하는데

 

若須廢法何以討賊耶合當斬之(약수폐법하이토적야합당참지)

만약, 군법을 폐해야 한다면 무엇으로 역적을 토벌하겠소? 그를 참수하는 것이 합당하오.

 

須臾武士獻馬謖首級於階下(수유무사헌마속수급어계하)

잠시 후, 무사가 마속의 수급을 섬돌 아래에서 바친다.

※수유(須臾): 잠시, 잠깐 동안

 

孔明大哭不已(공명대곡불이)

공명은 크게 곡하기를 그치지 않는다.

 

蔣琬問曰(장완문왈)

장완이 물었다.

 

今幼常得罪既正軍法丞相何故哭耶(금유상득죄기정군법승상하고곡야)

오늘 유상(幼常)이 죄를 지어 이미 군법을 바로 세웠는데 승상께서는 무슨 까닭으로 우는 것입니까?

※유상(幼常): 마속의 자(字)

 

孔明曰(공명왈)

공명이 말했다.

 

吾非為馬謖哭(오비위마속곡)

나는 마속을 위해서 운 것이 아니오.

 

吾思先帝在白帝城臨危之時曾囑吾曰(오사선제백제성임위지시증촉오왈)

선제(先帝)께서 백제성(白帝城)에서 위기에 직면하셨을 때, 일찍이 내게 부탁하시며 말하신 것이 생각났소.

 

馬謖言過其實不可大用(마속언과기실불가대용)

마속은 말이 실제보다 지나치니 크게 써서는 안 된다고 하셨소.

 

今果應此言乃深恨己之不明(금과응차언내심한기지불명)

이제 과연 이에 응했으니 그래서 나의 현명하지 못함에 대해 깊이 한탄하고

 

追思先帝之明因此痛哭耳(추사선제지명인차통곡이)

선제의 현명하심을 추억하니 이로 인해 통곡하는 것이오.

※추사(追思): 추억하다, 회상하다.

 

 

大小將士無不流涕(대소장사무불류체)

지위가 높고 낮은 장수와 병사들이 눈물을 흘리지 않는 사람이 없다.

 

馬謖亡年三十九歲(마속망년삼십구세)

마속이 죽은 나이는 삼십구 세다.


읍참마속와 비슷한 사자성어(동의어, 유의어)

휘루참마속(揮淚斬馬謖)

휘루참마속 한자

揮(휘두를 휘), 淚(눈물 루), 斬(벨 참), 馬(말 마), 謖(일어날 속)

휘루참마속 뜻: 눈물을 뿌리며 마속을 베다.

※휘루(揮淚): 눈물을 뿌리다.

휘루참마속 해석: 대의를 위해서 사사로운 정을 버린다.

=읍참마속(泣斬馬謖)

 

일벌백계(一罰百戒)

일벌백계 한자

一(한 일), 罰(벌할 벌), 百(일백 백), 戒(경계할 계)

일벌백계 뜻: 한 사람을 벌하여 백 사람을 경계한다.

일벌백계 해석: 한 사람 또는 한 가지 죄목에 대해서 엄하게 처벌하여 본보기를 보임으로써 주위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다.

 

이일경백(以一警百)

이일경백 한자

以(써 이), 一(한 일), 警(깨우칠 경), 百(일백 백)

이일경백 뜻: 하나로 백을 경계하게 하다.

이일경백 해석: 한 명을 벌하여 주위에 있는 모든 사람에게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다.

 

 

징일여백(懲一勵百)

징일여백 한자

懲(징계할 징), 一(한 일), 勵(힘쓸 여), 百(일백 백)

징일여백 뜻: 하나를 징계하여 백을 격려하다.

징일여백 해석: 한 명을 징계하여 여러 사람에게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다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밴드
카스
댓글 남기기
◀ PREV 1···272829303132333435···66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