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의 종류, 호주 커피의 종류

커피의 종류, 호주 커피의 종류

오늘은 화려한 커피가 아닌, 아주 기본적인 커피의 종류에 대해 알아보려고 합니다.

에스프레소 / 쇼트블랙

에스프레소 / 쇼트블랙

에스프레소는 기본 커피 샷 (원액) 을 일컫는 말입니다. 호주에서는 에스프레소를 쇼트블랙이라고 하기도 합니다.

 

 

아메리카노 / 롱블랙

아메리카노 / 롱블랙

아메리카노는 커피 원액에 뜨거운물을 부어 희석시켜 만든 커피입니다. 호주에서는 아메리카노를 롱블랙이라고 부릅니다. 그런데 미국인들은 롱블랙이라고 하면 남자의 은밀한 부분을 떠올려 피식 웃는다고 하더라고요. 같은 영어권이라도 문화라는 것이 다르네요.

아이스 아메리카노 / 아이스 롱블랙

아이스 아메리카노 / 아이스 롱블랙

얼죽아 (얼어 죽어도 아이스아메리카노) 라는 말이 있을만큼 한국인들의 아이스 아메리카노에 대한 사랑은 대단한데요,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얼음을 띄운 찬물에 커피샷을 부어 만든 커피입니다. 호주에서는 아이스 롱블랙이라고도 합니다.

 

 

마끼아또

마끼아또

마끼아또는 커피샷에 우유 거품만 조금 올려 만든 커피입니다.

카레멜 마끼아또

카레멜 마끼아또

카라멜 마끼아또는 일반적으로 기본 라떼를 달게한 후, 우유 거품 위에 카라멜 시럽을 조금 올리는 커피를 의미합니다.

 

 

플랫 화이트

플랫 화이트

플랫 화이트는 호주에서 접한 커피인데, 커피샷에 스팀우유를 붓고, 우유 거품을 거의 띄우지 않는 커피를 의미합니다.

카페라떼 / 라떼

카페라떼 / 라떼

라떼는 커피에 스팀우유를 부어 만든 커피인데, 맨 위에 우유 거품이 1cm정도인 커피를 의미합니다. 레떼 위의 거품을 이용해 예쁘게 그림을 그리는 라떼아트도 유명하죠. 또 레떼에 바닐라 시럽이 들어가면 바닐라 라떼, 카라멜 시럽이 들어가면 카라멜 라떼가 되고, 커피샷대신 녹차가루나 차이티 가루 등이 들어가면 녹차라떼, 차이라떼가 됩니다.

아이스 라떼

아이스 라떼

아이스 라떼는 커피샷에 찬 우유와 얼음을 넣어 만든 커피입니다.

 

 

카푸치노

카푸치노

카푸치노는 라떼와 마찬가지로 커피에 스팀우유를 부어 만든 커피인데, 맨 위에 있는 우유 거품이 2~3cm 정도로, 라떼보다 많으며, 상대적으로 라떼보다 좀 더 진한 커피라고 볼 수 있습니다. 또 그 위에 초콜릿 파우더 (호주) 나 시나몬 파우더를 듬뿍 뿌려 먹기도 한답니다.

모카

모카

모카는 커피 원액과 핫초콜릿 가루를 섞은 후, 그 위에 스팀 우유를 부어 만든 커피입니다.

카페오레

카페오레

카페오레는 프랑스나 일본에서 많이 먹는 커피로, 커피샷이 아닌 드립커피에, 우유거품이 없이 데운 커피를 부어 만드는 커피로, 위의 라떼, 플랫화이트, 카푸치노 등과 비교하면 연한 커피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아포가토

아포가토

아포가토는 아이스크림에 에스프레소 원액을 부어 만든 커피입니다.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밴드
카스
댓글 남기기
◀ PREV 1···151617181920212223···976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