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관형사] 순우리말 어림수 뜻

[수사/관형사] 순우리말 어림수 뜻

어림수라는 것은 대강 짐작으로 잡은 수를 이르는 말이다. 일상생활에서 정확한 숫자보다 어림수를 사용하는 경우가 더 많을 때도 있다. 순우리말 어림수에 대해 알아보았다.

 

우리말어림수
우리말 어림수

1~2: 일이(一二)

→ 한두, 한둘

 

예. 칭찬도 한두 번이지.

예. 나 좋다는 여자가 한둘이 아니다.

예. 일이 년 사이에 많은 것이 변했다.

 

 

2~3: 이삼(二三)

→ 두세, 두셋

 

예. 일년에 두세 번은 여행을 간다.

예. 친구가 두셋은 될 것 같다.

예. 이삼 일만 버텨라.

 

※ 참고. 2쯤

→ 두어, 둬, 두엇

 

예. 태국에 두어 번 가봤다.

예. 달 후면 방학이다.

예. 학생 두엇만 내 의견에 동의했다.

 

3~4: 삼사(三四)

→ 서너, 서넛

→ 세넷(X): 잘못된 표현

 

예. 일꾼 서너 명만 데려 오너라.

예. 저 팀이 우리보다 서넛이 더 많다.

예. 삼사 개월만 참고 기다려라.

 

 

※ 참고. 2~4

→ 두서너, 두서넛

 

예. 예전에 두서너번 만난 적이 있다.

예. 학생 두서넛씩 모여 토론을 했다.

 

4~5: 사오(四五)

→ 너더댓, 너덧, 네다섯, 네댓

→ 너댓(X ): 잘못된 표현

 

예. 너더댓 걸음 떨어져 있어라.

예. 양파 너덧 개가 필요해.

예. 하루에 화장실을 네다섯 번 정도 가.

예. 옆집에서 개를 네댓 마리 키워.

예. 사오십 명 정도는 충청도 출신이다.

 

5~6: 오륙(五六)

→ 대여섯, 대엿

 

예. 대여섯 사람이 먹기에 충분하다.

예. 신고를 받고 경찰관 대엿이 왔다.

예. 학생 수가 오륙 명에 불과하다.

 

6~7: 육칠(六七)

→ 예닐곱

 

예. 삼국지를 예닐곱 번은 읽었다.

예. 이민을 온 지도 육칠 년이 지났다.

 

 

7~8: 칠팔(七八)

→ 일고여덟, 일여덟

 

예. 아이가 일고여덟 살 정도로 보인다.

예. 열 명 중에 일여덟은 졸고 있다.

예. 지갑에 칠팔 만 원 정도 있다.

 

8~9: 팔구(八九)

→ 엳아홉

 

예. 적어도 엳아홉은 수업을 듣고 있다.

예. 열에 팔구는 대학을 진학했다.

 

※참고. 10이 조금 넘는 수

→ 여남은, 여남

 

예. 여남은 명이 회식에 참석했다.

예. 귤 여남 개만 남기고 다 먹어라.

 

※참고. 20이 조금 넘는 수

→ 스무남은

 

예. 단합회에 스무남은 사람이 모였다.

※참고. 60이 조금 넘는 수

→ 예수남은

 

예. 예수남은 명의 취재진들이 모였다.

 

순우리말숫자
순우리말 숫자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밴드
카스
댓글 남기기
◀ PREV 1···979899100101102103104105···208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