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의 단계 (1도, 2도, 3도 동상), 동상 응급 처치 방법

동상의 단계 (1도, 2도, 3도 동상), 동상 응급 처치 방법


동상의 단계는 피부의 온도가 10도 이하로 떨어지면서 점점 감각이 무뎌지는 것으로 시작합니다. 계속해서 그 상태를 유지하면 신경이 죽고 혈관과 피부가 손상되면서 동상의 단계가 진행되는데, 1도 동상, 2도 동상, 3도 동상, 4도 동상으로 나아가게 됩니다. 그렇다면 1도 동상, 2도 동상, 3도 동상, 4도 동상의 기준은 무엇일까요?


라즈베리 동상 이미지


1도 동상 (홍반성 동상)




1도 동상의 증상으로는, 부분적으로 쑤시는 듯한 통증, 가려움증, 일시적으로 화끈거리면서 땀이 날 수 있는데, 이는 부분적인 피부의 동결 현상으로, 보통 1~2주일 정도 지나면 치유 될 수도 있습니다. 


1도 동상의 증상으로 인해 동상 부위가 저리는 현상이 나타나기도 하는데, 이는 피부의 온도가 낮아지면서 혈관이 일시적으로 수축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좀 시간이 지나면 수축되었던 혈관이 마비되면서 다시 이완하게 되고, 혈류의 흐름으로 인해 피부가 빨갛게 변합니다. 부분적으로 피부 조직이 손상되었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서 피부가 벗겨지는 현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2도 동상 (수포성 동상)


2도 동상의 증상으로는, 1도 동상의 증상처럼 고동치며 쑤시는 듯한 통증이 계속되며, 이후 감각이 점점 사라지게 되는데, 이는 피부 전층이 손상되어 신경이 죽어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2도 동상의 특징은 부종과 수포가 생기는 것인데, 수포 속에는 맑은 액체가 들어 있으며, 동상 부위에 흉터로 남게 됩니다. 이러한 증상은 동상으로 인해 혈액이 혈관 밖으로 이탈하게 되면서 피부가 붓고 푸르게 변하며 수포가 발생하게 되는 것입니다. 


수포는 통증을 동반하고 염증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3도 동상 (괴사성 동상)


2도 동상에서 감각이 무디어 졌다면, 3도 동상에서는 감각이 완전히 사라지게 되며, 그 이후 또다시 화끈거리는 느낌과 함께 쑤시는 듯한 통증을 동반하게 됩니다. 


3도 동상은 피부 전층이 손상되었을 뿐만 아니라, 피하층까지 얼어 버리는 경우로, 2도 동상에서 나타났던 맑은 물이 들어 있는 수포가 아닌, 출혈을 동반한 붉은색의 수포가 생기며, 이는 피부의 괴사가 일어나고 있음을 의미합니다.


피부의 괴사로 인해 크게 손상 받은 피부는 수 개월 이상이 흘러야만 치료 되며, 심하면 1년 넘게 고생할 수 있습니다.




4도 동상


4도 동상 이미지


3도 동상이 진행되면서 심해지면, 하얀 점이 생기고 피부가 검푸른 색으로 변하게 되는데, 더 악화되게 되면 동상 부위가 검은색으로 변하면서 건조하게 됩니다. 


4도 동상은 피하층 뿐 아니라, 근육, 인대, 심하면 뼈까지 얼어붙는 현상으로, 뼈 관절이 쑤시는 통증을 느끼게 되며, 검은색으로 건조 되면 피부가 썩어 들어가기 때문에 동상 부위를 절단해야 하는 일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동상에 걸리게 되면 가장 주의해야 하는 것은 3도 동상의 증상인 감각이 사라지는 것입니다. 극심한 통증에 시달리다가 감각이 사라지게 되면 피부의 괴사가 진행되고 있거나 곧 진행된다는 뜻이기 때문입니다. 무서운 것은 동상에 한 번 걸리면 완치가 극도로 어렵고 기온이 낮아질 때마다 통증에 시달리게 되는 것입니다. 


동상 응급 처치 방법


동상 응급 처치 방법 이미지


일단은 빨리 병원에 가는 것이 좋습니다. 무조건 전문가의 치료가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동상이 너무 심하지 않은 경우, 임시 방편으로는 체온 보다 살짝 높은 따뜻한 물에 환부를 30분 정도 녹이는 것인데, 이때 뜨거운 물체나 온열 기구, 혹은 너무 뜨거운 물체를 동상 부위에 갖다 대면 피부 괴사를 촉진 시킬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전문의의 치료가 필수적인 이유는, 동상으로 인한 피부나 신체의 괴사 현상은 당장 알 수 없고 적어도 반 년 정도는 지나야 진단할 수 있으며, 동상 부위가 감염될 경우 항생제 처방 등의 동상 후 조치도 매우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밴드
카스
댓글 남기기
◀ PREV 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