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지표] 세계 3대 원유(유종)

[국제유가 지표] 세계 3대 원유(유종)

세계3대유종
세계 3대 유종

세계 3대 유종

우리가 뉴스에 자주 볼 수 있는 원유의 종류는 3가지다. WTI(서부텍사스산원유), 브렌트유, 두바이유이다. 이들은 세계 3대 유종으로 불리며 국제유가의 기준이 된다. 보통 사우디의 원유가격이나 러시아의 원유가격 같은 것은 잘 언급이 되지 않는다. 보통 서부텍사스산원유나 브렌트유나 두바이유가 전날 보다 몇 퍼센트 상승한 배럴당 얼마에 마감되었다는 식으로 나온다. 세계에는 수많은 산유국이 있는데, 왜 자주 언급되는 것은 이 세 가지일까? 먼저, 세계 3대 유종에 대해 각각 알아보도록 하자.

 

 

유종별 특성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WTI는 'West Texas Intermediate'의 약어로, 서부텍사스유로 불린다. 미국 텍사스주의 서부와 뉴멕시코주의 동남부, 오클라호마주 일대에서 생산되는 원유이다. 텍사스유는 국제유가를 이끌고 있는 세계 3대 유종 중에서도 국제유가의 가격지표로 가장 많이 활용되는 가장 영향력이 높은 유종이다. 이는 WTI가 세계 최대 규모의 거래소인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 상장되어 거래되는 유종이라는 점이다. WTI는 자원고갈을 방지하고 안정적인 원유 공급을 위해 선물거래와 미국 내에서만 쓰이던 유종이었다가, 셰일 혁명으로 미국 내 원유 생산량이 급증하면서 몇 년 전부터 해외시장으로의 반출이 허용되고 있다.

 

브렌트유(Brent Oil)

브렌트유는 북해지역에서 생산되는 원유로 브렌트는 영국 소유의 유전이다. 주로 대서양 연안을 중심으로 유럽과 아프리카 지역의 원유가격의 기준이 되는 유종이다. 런던선물거래소(ICE)를 통해 거래되며, 선물 및 현물의 형태로 거래된다. WTI보다 원유의 품질이 낮으며 두바이유보다는 원유의 품질이 높다. 판매자가 다양하고 공급이 안정적인 유종이다.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물량은 거의 미미한 수준으로 미치는 영향은 낮으나, 국제유가는 상호작용을 하고, 브렌트유가 여러가지 각종 경제분석 지표 등에 활용되는 점을 고려해 볼 때, 완전히 무시할 수는 없다.

 

 

두바이유(Dubai Oil)

두바이유는 아랍에미리트의 두바이 지역에서 생산되는 원유로 주로 우리나라와 같은 아시아지역에 수출되며 산유국이 많이 있는 중동국가 원유의 가격 기준으로 활용된다. 선물거래와 현물거래 모두 활발한 서부텍사스유와 브렌트유와는 달리 주로 현물거래가 주를 이루고 있으며 세계 3대 원유 중에서 품질이 가장 낮다. 우리나라 수입원유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이 중동산 원유이기 때문에 국내 제품 가격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 대부분 중동의 국영석유회사와 해외의 실수요자간의 장기 공급계약 형태로 거래된다.

 

왜 다양할까?

일반적으로 원유를 수입할 때는, 특정지역에서만 수입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지역의 원유를 구매한다. 그 이유는 한 곳에서만 원유를 수입하는 경우, 산유국의 상황에 따라 원유 수급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고, 경질유, 중질유와 같이 유종마다 특징이 달라서 만들 수 있는 석유제품의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저유황 경질유는 휘발유, 나프타 등의 제품이 많이 나오고, 고유황 중질유는 벙커씨유 등이 많이 나온다. 예를 들어, 우리나라가 이란산 원유만을 쓴다면, 지금처럼 미국의 이란 제제가 시작되면 큰 타격을 받을 수 있다. 갑자기 유가가 급등할 수 있는 것이다. 실제로 우리나라는 원유의 대부분을 중동으로부터 수입하고 있고, 사우디아라비아산 원유의 비중이 크긴 하지만 30여개국을 통해 나눠서 원유를 수입하고 있다.

 

원유 품질

원유의 품질은 일반적으로 '황' 성분의 함량이 낮을수록 공해물질을 덜 배출하여 인체와 대기에 덜 해롭기 때문에 품질이 좋은 원유가 된다. 유황함유량이 1%이하이면 저유황유, 2%이상이면 고유황유로 분류한다. 또한 미국석유협회(API)의 비중 측정 기준에 따라 비중이 높을수록 좋은 원유가 된다. API 34이상을 경질유, API 30~33을 중(中)질유, API 30이하를 중(重)질유로 분류한다. WTI는 황 함유량이 0.24%, API비중이 39.6으로 저유황경질유, 브렌트유는 황 함유량이 0.37%, API비중이 38.3으로 저유황경질유, 두바이유는 황 함유량이 2.04%, API비중이 31로 고유황중질유이다. 따라서 유종의 품질은 서부텍사스유 > 브렌트유 > 두바이유 순이다. WTI를 중질유로 아는 사람도 있으나 WTI의 'intermediate'가 잘못 번역되어 생긴 것으로 실제는 경질유이다.

 

 

원유 가격

품질이 서부텍사스유, 브렌트유, 두바이유 순이기 때문에 가격도 품질 순서와 동일하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예전에는 WTI>브렌트유>두바이유의 가격인 적도 있었으나 요즘은 브렌트유와 두바이유의 가격보다 서부텍사스유의 가격이 낮다. 현재, 서부텍사스유는 미국의 셰일 혁명으로 인해 미국 내 원유 공급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가격이 하락하여 서부텍사스유가 브렌트유나 두바이유보다 가격이 낮다. 국제유가는 여러가지 상황과 이슈에 의해 영향을 받기 때문에 이러한 가격 순위는 언제든지 변동될 수 있다.

 

국제유가 변화

보통 국제유가는 비슷한 흐름을 보이기 마련이고, WTI와 브렌트유, 두바이유 각각의 추세가 크게 다르지 않다. 그러나 이 유가들이 항상 똑같이 움직이는 경우는 아니다. 하다른 2개가 올랐다고 해도 나머지 1개가 떨어질 수 있고, 각각 다른 움직임을 보일 수도 있다. 각각의 유종이 거래되는 곳이 뉴욕과 런던, 그리고 중동이기 때문에 위치가 다 다르므로 각각 시차의 차이가 있다. 그러므로 상황 변화에 따라 항상 똑같이 움직이지만은 않는다. 시차로 인해서 유가상승이나 유가하락과 관련한 어떤 이슈가 발생했다고 해도 바로 바로 적용이 되지 않고, 먼저 적용되거나 지연되서 나중에 적용되는 경우가 있다. 브렌트유와 WTI 가격은 한국 시간으로 새벽에 결정되며 두바이 현물가격은 한국 시간으로 오후에 결정된다.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밴드
카스
댓글 남기기
◀ PREV 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