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상군자] 뜻과 유래 - 고사성어 원문 이야기

[양상군자] 뜻과 유래 - 고사성어 원문 이야기

양상군자(梁上君子) 한자

양(梁): 들보 양

상(上): 위 상

군(君): 군자 군

자(子): 사람 자

 

양상군자 뜻

대들보 위의 군자

→ '도둑'을 점잖게 부르는 말

 

 

양상군자 유래

중국 후한 말기, 태구현이라는 지역에 진식이라는 지방관리가 있었다. 그는 청렴결백하고 인자한 성품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모든 일을 공정하게 처리하여 고을 백성들을 잘 다스렸다.

 

어느 날 밤, 도둑 하나가 진식의 집에 들어와 천장 대들보 위에 숨어 있었다. 진식은 도둑이 있다는 것을 눈치채고 의복을 단정히 한 후, 아들과 자손을 불러놓고 다음과 같이 훈계했다.

 

- 무릇 사람은 스스로 힘쓰지 않으면 안 된다. 악한 사람도 꼭 원래부터 악한 것이 아니다. 평소의 습관이 성격으로 변해서 나쁜 짓을 하게 되는 것이다. 저 『대들보 위에 있는 군자』도 그런 사람이다.

 

도둑은 이 말을 듣고 깜짝 놀라서 내려와서 사죄했다. 그러자 진식이 말했다.

 

- 그대의 용모를 보니 악한 사람 같지 않다. 그러니 마땅히 반성을 하고 착한 사람으로 돌아가야 할 것이다. 이것은 모두 가난에서 비롯된 것이다.

 

진식은 도둑에게 비단 두 필을 주면서 돌려 보냈다. 이후, 이 고을에서 도둑질하는 사람을 더 이상 볼 수 없었다.

 

양상군자
양상군자 뜻과 유래

양상군자 출전

후한서(後漢書) 진식전(陳寔傳)


 

 

양상군자(梁上君子) 원문

후한서 진식전 중에서

 

寔在鄉閭 平心率物

식재향려 평심솔물

진식(陳寔)이 고향 마을에 있을 때, 공평한 마음으로 사람들을 대했다.

 

其有爭訟 輒求判正

기유쟁송 첩구판정

그래서 소송이 있으면 번번이 (그에게) 판정을 구했다.

 

曉譬曲直 退無怨者

효비곡직 퇴무원자

옳고 그름을 밝히 깨우쳐 주니 물러날 때 원망하는 사람이 없었다.

 

至乃歎曰

지내탄왈

심지어 이에 (사람들이) 감탄하며 말했다.

 

寧為刑罰所加 不為陳君所短

영위형벌소가 불위진군소단

차라리 형벌이 더해지더라도 진식에게 비난 받지 않겠다.

 

時歲荒民儉 有盜夜入其室 止於梁上

시세황민검 유도야입기실 지어양상

그 해, 흉년이 들어 백성들이 빈궁하니 한 도둑이 밤에 그의 집에 들어와서 대들보 위에 숨어 있었다.

 

寔陰見 乃起自整拂

식음견 내기자정불

진식이 몰래 (그를) 보고 일어나서 몸소 의복을 정돈하고

※整拂(정불): 먼지를 떨어 내고 잘 정돈하다

 

呼命子孫 正色訓之曰

호명자손 정색훈지왈

아들과 손자들을 불러서 얼굴빛을 바르게 하고 훈계하며 말했다.

 

 

夫人不可不自勉

부인불가불자면

무릇 사람은 스스로 힘쓰지 않으면 안 된다.

 

不善之人未必本惡

불선지인미필본악

착하지 않은 사람도 반드시 본래부터 악한 것이 아니다.

 

習以性成 遂至於此

습이성성 수지어차

습관이 본성을 이루어 마침내 여기에 이르렀다.

 

梁上君子者是矣

양상군자자시의

대들보 위의 군자도 이와 같은 것이다.

 

盜大驚 自投於地 稽顙歸罪

도대경 자투어지 계상귀죄

도둑이 크게 놀라 스스로 땅에 뛰어 내려와 머리를 조아리며 죄를 빌었다.

 

寔徐譬之曰

식서비지왈

진식이 조용히 그를 깨우치며 말했다.

 

視君狀貌 不似惡人

시군상모 불사악인

그대의 용모를 보니 악한 사람 같지 않다.

 

宜深剋己反善

의심극기반선

마땅히 깊이 자신을 이겨서 착한 사람으로 돌아가야 할 것이다.

 

然此當由貧困

연차당유빈곤

그러나 이것은 마땅히 빈곤으로 말미암은 것이다.

 

令遺絹二匹

영유견이필

(그에게) 비단 두 필을 주라고 명했다.

 

自是一縣無復盜竊

자시일현무복도절

이 때부터 이 고을에 도둑질하는 일이 다시는 없었다.

 

 


양상군자 비슷한 사자성어

녹림호걸(綠林豪傑)

: 푸른 숲에 사는 호걸

풀이: 도적 떼를 이르는 말

한자: 綠(푸를 녹), 林(수풀 림), 豪(호걸 호), 傑(뛰어날 걸)

= 녹림호객(綠林豪客)

= 녹림객(綠林客)

= 녹림당(綠林黨)

= 녹림(綠林)

 

무본대상(無本大商)

: 밑천 없이 장사를 크게 하는 상인

풀이: 도둑을 비꼬는 말

한자: 無(없을 무), 本(근본 본), 大(큰 대), 商(장사 상)

 

 

초두천자(草頭天子)

: 풀잎 끝의 이슬 같은 천자

풀이: 도적의 우두머리를 이르는 말

한자: 草(풀 초), 頭(머리 두), 天(하늘 천), 子(아들 자)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밴드
카스
댓글 남기기

[국사무쌍] 유래, 뜻 - 고사성어 원문 이야기

[국사무쌍] 유래, 뜻 - 고사성어 원문 이야기

국사무쌍(國士無雙) 한자

국(國): 나라 국

사(士): 선비 사

무(無): 없을 무

쌍(雙): 두 쌍

 

국사무쌍 뜻

나라의 뛰어난 인물은 둘도 없다.

매우 뛰어난 인재를 이르는 말

 

 

국사무쌍 유래

초나라 왕 《항우》와 한나라 왕 《유방》이 천하의 패권을 두고 대립하던 때의 일이다. 한신은 원래 항우의 부하였으나 항우가 자신의 재능을 알아주지 않고 계속 자신이 올린 계책을 계속 무시하자 결국 항우를 떠나 유방의 휘하에 들어갔다.

 

그러자 한신의 뛰어난 재능을 알아 본 《하후영》과 《소하》는 유방에게 그를 여러 번 추천했다. 이에 유방은 한신에게 벼슬을 내리기는 했으나 그도 역시 한신을 그다지 특별하게 여기지는 않았다.

 

이후, 유방은 항우의 세력에 밀려 남정이라는 땅으로 가게 되었다. 그곳은 길도 험하고 외진 곳이라서 희망을 잃은 병사들은 사기가 떨어졌고, 가는 도중에 수많은 장수들과 병사들이 탈영하는 일이 발생했다. 그러자 한신도 이곳에 계속 있어봐야 유방이 자신을 중요하게 쓰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하여 달아났다.

 

소하는 한신이 도망쳤다는 소식을 듣고 유방에게 알릴 여유도 없이 몸소 한신의 뒤를 추격했다. 그러자 어떤 사람이 이 사실을 유방에게 일러 바쳤고 유방은 최측근인 소하가 도망쳤다는 말을 듣고 화가 났고, 크게 낙심했다. 그리고 며칠 후, 소하가 돌아오자 유방이 그를 꾸짖으며 말했다.

 

 

- 그대가 도망을 치다니, 이것이 어찌 된 일인가?

 

- 신은 도망을 친 것이 아니라 도망친 사람을 쫓아 간 것입니다.

 

- 그대가 쫓아 간 사람은 누구인가?

 

- 한신입니다.

 

그러자 한왕이 소하를 꾸짖으며 말했다.

 

- 여러 장수들 중에 도망친 사람만 해도 수십 명이나 되는데, 그대는 한 번도 그들을 쫓아 간 적이 없었소. 그러니 한신을 쫓아갔다는 것은 거짓이 분명하오.

 

소하가 대답했다.

 

- 다른 장수들은 얼마든지 다시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한신은 『온 나라에서 가장 뛰어난 인재로, 그와 견줄만한 사람이 없습니다.』 전하께서 오로지 한중지역에만 머무르려고 하신다면 그가 필요 없으나, 전하께서 천하를 제패하려고 하신다면 그가 없어서는 결코 아니 될 것입니다.

 

이에 유방은 한신을 대장군에 임명했고, 한신은 소하의 말대로 유방이 천하를 통일하는데 큰 공을 세웠다.

 

국사무쌍
국사무쌍 뜻과 유래

국사무쌍 출전

사기(史記) 회음후열전(淮陰侯列傳)

※회음후(淮陰侯): 한신(韓信)의 직책


 

 

국사무쌍 원문

사기 회음후열전 중에서

 

信數與蕭何語 何奇之

신삭여소하어 하기지

한신(韓信)은 자주 소하(蕭何)와 대화를 나누었는데, 소하는 그를 뛰어나다고 여겼다.

 

至南鄭 諸將行道亡者數十人

지남정 제장행도망자수십인

(한왕이) 남정에 이르자 여러 장수 중에 도망친 사람이 수십 명이었다.

 

信度何等已數言上 上不我用 即亡

신도하등이수언상 상불아용 즉망

한신은 소하 등이 이미 여러 번 (한왕에게) 추천했으나, 왕이 자신을 등용하지 않아 바로 도망쳤다.

 

何聞信亡 不及以聞 自追之

하문신망 불급이문 자추지

소하는 한신이 도망쳤다는 말을 듣고 (한왕에게) 알릴 여유도 없이 몸소 그를 쫓았다.

 

人有言上曰 丞相何亡

인유언상왈 승상하망

어떤 사람이 왕에게 말했다. "승상(丞相) 소하가 도망쳤습니다!"

 

上大怒 如失左右手

상대노 여실좌우수

한왕은 양손을 잃은 것처럼 크게 노했다.

 

居一二日 何來謁上

거일이일 하래알상

며칠 뒤에, 소하가 돌아와서 왕을 알현하자

 

上且怒且喜 罵何曰 若亡 何也

상차노차희 매하왈 약망 하야

한왕이 화도 나고 기쁘기도 하여 소하를 꾸짖으며 말했다. "그대가 도망을 치다니, 어찌된 것인가?"

 

何曰 臣不敢亡也 臣追亡者

하왈 신불감망야 신추망자

소하가 말했다. "신은 감히 도망을 친 것이 아니라 신은 도망친 사람을 쫓은 것입니다."

 

上曰 若所追者誰何

상왈 약소추자수하

한왕이 말했다. "그대가 쫓아간 사람은 누구인가?"

 

曰 韓信也

왈 한신야

(소하가) 말했다. "한신입니다."

 

上復罵曰

상부매왈

한왕이 다시 꾸짖으며 말했다.

 

諸將亡者以十數 公無所追 追信 詐也

제장망자이십수 공무소추 추신 사야

여러 장수 중에 도망친 사람이 수십명인데 공은 쫓아간 적이 없소. 한신을 쫓았다는 건 거짓이오.

 

 

何曰 諸將易得耳

하왈 제장역득이

소하가 말했다. "다른 장수들은 쉽게 얻을 수 있습니다."

 

至如信者 國士無雙

지여신자 국사무쌍

한신과 같은 사람은 나라에서 가장 뛰어난 선비로 견줄만한 사람이 없습니다.

 

王必欲長王漢中 無所事信

왕필욕장왕한중 무소사신

왕께서 오로지 한중왕으로 계속 있으려고 하신다면 한신을 쓸 곳이 없으나

 

必欲爭天下 非信無所與計事者

필욕쟁천하 비신무소여계사자

반드시 천하를 다투려고 하신다면 한신이 아니면 함께 그 일을 꾀할 사람이 없습니다.

 

顧王策安所決耳

고왕책안소결이

다만 왕께서 어떤 계책을 가지고 있으신가에 달려 있습니다.

 

王曰 吾亦欲東耳 安能郁郁久居此乎

왕왈 오역욕동이 안능욱욱구거차호

한왕이 말했다. "나도 역시 동쪽으로 가려고 하오. 어찌 답답하게 이곳에서 오래 머물겠소?"

 

何曰 王計必欲東 能用信 信即留

하왈 왕계필욕동 능용신 신즉유

소하가 말했다. "왕께서 반드시 동쪽을 도모하려 하신다면 한신을 중용할 수 있을 것이고, 한신은 머무를 것입니다."

 

不能用 信終亡耳

불능용 신종망이

그러나 중용하지 않으면 한신은 결국 달아날 것입니다.

 

王曰 吾為公以為將

왕왈 오위공이위장

한왕이 말했다. "나는 공의 뜻대로 장군으로 삼겠소."

 

何曰 雖為將 信必不留

하왈 수위장 신필불유

소하가 말했다. "비록 장군으로 삼아도, 한신은 반드시 떠날 것입니다."

 

王曰 以為大將

왕왈 이위대장

한왕이 말했다. " 그러면 대장으로 삼겠소."

 

何曰 幸甚

하왈 행심

소하가 말했다. "참으로 다행입니다."

 

於是王欲召信拜之

어시왕욕소신배지

그리하여 왕은 한신을 불러 그를 임명하려고 했다.

 

何曰 王素慢無禮 今拜大將如呼小兒耳

하왈 왕소만무례 금배대장여호소아이

소하가 말했다. "왕께서는 평소 오만하고 무례하시니, 지금 대장을 임명시는 것이 어린아이를 부르는 것 같습니다."

 

此乃信所以去也

차내신소이거야

그래서 한신이 떠난 것입니다.

 

王必欲拜之 擇良日

왕필욕배지 택양일

왕께서 반드시 그를 임명하시려면, 좋은 날을 택하여

 

齋戒 設壇場 具禮 乃可耳

재계 설단장 구례 내가이

재계(齋戒)하시고, 단장(壇場)을 세우고, 예를 갖춰야 가능할 것입니다.

 

王許之

왕허지

한왕이 그것을 허락했다.

 

諸將皆喜 人人各自以為得大將

제장개희 인인각자이위득대장

여러 장수들이 다 기뻐하며 모두 각기 자신이 대장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至拜大將 乃韓信也 一軍皆驚

지배대장 내한신야 일군개경

마침내 대장을 임명하니, 뜻밖에 한신이어서 온 군대가 다 놀랐다.


 

 

국사무쌍과 비슷한 말

일세지웅(一世之雄)

: 한 시대에 가장 뛰어난 인물

한자: 一(한 일), 世(세상 세), 之(갈 지), 雄(수컷 웅)

 

함께 보면 좋은 사자성어

일기당천(一騎當千)

: 한 기병이 천 명을 당해 내다.

풀이: 무예나 능력이 매우 뛰어남을 이르는 말

한자: 一(한 일), 騎(말탈 기), 當(당할 당), 千(일천 천)

 

만인지적(萬人之敵)

: 만 명을 대적할 만한 사람

풀이: 지략과 용맹이 매우 뛰어난 사람

한자: 萬(일만 만), 人(사람 인), 之(갈 지), 敵(대적할 적)

 

만부부당(萬夫不當)

: 만 명의 남자가 덤벼도 당해낼 수 없다.

한자: 萬(일만 만), 夫(사내 부), 不(아니 부), 當(당할 당)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밴드
카스
댓글 남기기
◀ PREV 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