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혼자듣기 좋은 쓸쓸한 음악, 감성 음악, 자작곡, 기차역의밤 The night station

밤에 혼자듣기 좋은 쓸쓸한 음악, 감성 음악, 자작곡

기차역의밤 The night station


안녕하세요, 꼬꼬공주에요.

오늘은 저의 14번째 자작곡

'기차역의밤 The night station' 을

소개하려고 해요.


음악은 맨 밑에 유튜브 링크를 걸어 놨어요^^

음악 들으시면 구독과 좋아요 부탁 드려요~


기차역의 밤 이미지


기차역의 밤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여행과 이별인 것 같습니다.

여행은 다시 돌아오는 것이고

이별은 다시 돌아오지 않는 것이죠.

하지만 나그네에게 있어서는

다시 돌아오지 않는 여행 이라는 점에서

그 여행이 이별과 닮아 있죠.


이별의 시계 이미지


기차역의 밤은 그런 이별과

나그네의 돌아오지 않는 여행이라는 이미지에

밤이라는 설정을 함으로써

쓸쓸한 이미지를 증폭 시키고 있습니다.


쓸쓸한 여행 이미지


사실 이 곡을 만들때 떠올렸던

캐릭터가 있어요.

바로 은하 철도 999 의 메텔과 철이에요.

어릴 때 봐서 잘 생각이 안 나지만

은하 철도를 타고 철이와 메텔이

어머니를 찾아가는 내용이었던 것 같네요.




그때 기차를 타고 창밖에 펼쳐진 우주를 바라보는

메텔의 모습이 기억나면서

왠지 모를 쓸쓸함에 취해 만든 곡입니다.


우주여행 이미지


저도 혼자 여행하는 것에 대한

로망이 있었어요.

그 로망 때문에 해외에 7년 정도

나가있었는데, 돈이 없어서,

또는 생각보다 모험심이 강하지 않아서

여러 군대 가보지는 못하고

한 곳에 오래 있었어요.

그 때, 영어도 늘고 성격도 많이 밝아졌지만

아무래도 아쉬움이 남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이루지 못한 로망을

쓸쓸함으로 풀어낸 것인지도 모르겠네요.

한 곳에 머무르지 않고 계속 여행하는 모습의 이미지는

아직 까지도 저에게 판타지로 남아있어서 

남편 하고도 그렇게 살아보고 싶어요.


커플 그림 이미지


기차역은 저에게 있어서,

경험해 보지 못한 것에 대한

그리움을 불러 일으키는 단어인 것 같습니다.

나이 들어서 아직

중 2병이 낫지 않고 있어서 큰일이에요^^;

왜 그렇게 여행에 대한

공상에 빠졌는가 생각해보면

자유로움에 대한 동경인 것 같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저에게 있어서 자유와 멋스러움

포기되지 않는 것인 것 같습니다.


동경하는 여행 이미지


즐겁게 들어주시고

구독과 좋아요, 꾸욱~ 눌러 주세요^^


기차역의 밤을 감상하시려면

아래의 그림을 클릭해주세요 


기차역의 밤 이미지 1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네이버
밴드
카스
◀ PREV 1···532533534535536537538539540···572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