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을뻔한 경험] 트럭 교통사고(feat. 후유증) by 아기뼝아리

[죽을뻔한 경험] 트럭 교통사고(feat. 후유증) by 아기뼝아리


죽을뻔한 순간, 두번째 이야기



죽을뻔한 경험 제 2탄!

소형차 피하려다가 중형트럭에 치이다?

10년간 비오는 날에 괴로워하게 된 배경은?

교통사고가 나면 먼저 병원에 가야하는 이유는?


죽을뻔한이야기



안녕하세요. 아기뼝아리에요. 오늘은 죽을뻔한 순간, 두 번째 이야기를 해볼께요. 죽을뻔한 경험이 있는 분들이 그리 많지는 않겠지만, 많은 분들이 교통사고를 경험해보셨을텐데요. 가벼운 접촉사고에서 실제로 차에 부딪힌 분까지 다양할 거라고 생각해요. 교통사고는 나중이 무섭다는 교훈을 얻었어요. 교통사고의 무서움을 10년간 뼈저리게 경험한 이야기에요.


교통사고


많은 분들이 여러 매체나 주변 지인들의 이야기를 통해 자동차 접촉사고가 나면 뒷 목잡고 나오는 경우를 들어보거나 경험하셨을텐데요. 물론, 실제로 뻐근하셔서 그럴 수도 있고, 다른 이유가 있을 수도 있는데요. 교통사고를 경험한 많은 분들이 공통적으로 이야기하는 내용이 있죠. 교통사고의 순간보다 나중이 더 무섭다는... 


뒷목잡기


바로, 교통사고 후유증인데요. 교통사고를 당했을 때, 의외로 멀쩡한 자신을 확인하고 '운좋게 안 다쳤구나' 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항상 후유증을 생각하셔야 해요. 그 당시는 멀쩡하더라도 다음날 바로 아플 수가 있고, 며칠 후에 아플 수도 있어요. 자신이 멀쩡하더라도 항상 사고와 관련있는 사람의 연락처를 적어두어야 해요. 그리고 바로 병원에 방문해서 자신의 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해야 되요. 그렇지 않으면 조금 늦게 후유증 등의 증상이 나타났을 때, 바로 대처할 수 있어요.


병원

 

동영상의 제 경험담을 통해 교통사고 후유증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시길 바래요. 사고를 낸 사람을 난처하게 하기 위해서가 아닌, 자기 자신을 위한 일이에요. 저처럼 오랫동안 고생하지 마시고, 가벼운 사고가 나더라도 꼭 병원에 들러서 정밀진단을 받으시길 바래요. 죽을뻔한 경험 중에서도 교통사고 후유증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았어요.


교통사고후유증


made by Agibbyeongari(아기뼝아리)


2018/03/22 - [알쓸신잡/신기한 이야기] - 자전거 처음 탄 날, 주마등이 스치다(경험담)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밴드
카스
댓글 남기기

자전거 처음 탄 날, 주마등이 스치다(경험담)

자전거 처음 탄 날, 주마등이 스치다.(경험담) by 아기뼝아리


죽을뻔한 경험 제 1탄

자전거를 처음 배운 날, 내가 본 것은 꼬마귀신일까? 

주마등을 보고, 사고가 나서 119에 실려가기까지의 과정.




주마등이란 사람이 죽는 순간, 또는 매우 위급한 순간에 발생해요. 자신이 지금껏 살면서 마주했던 사건과 경험이 매우 짧은 순간에 파노라마처럼 지나가는 것을 말하는데요. 주마등을 살면서 겪어본 사람도 있고 겪어보지 못한 사람도 있을거에요. 나이가 들거나 사고가 발생하거나, 여러 가지 이유로 사람이 죽음에 직면하게 될 때, 주마등을 본다고 하죠. 주마등은 실제 등불의 한 종류인데 우리 주변에서 거의 보기 힘들어요.


주마등



개인적으로 평탄하게 살아온 편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지만, 주마등을 본 경험이 수십 번 정도 되는 것 같아요. 주마등이라는 단어를 생각하면 '주마등이 스치다'처럼 책이나 기사처럼 남의 이야기가 되는 분들이 많을텐데요. 주마등을 꽤 많이 경험한 사람으로서 죽을뻔한 이야기를 해볼까 해요. 처음 할 이야기는 자전거를 처음 배운 날 본 주마등인데요. 그렇다고 해서, 주마등을 봤었던 순간 모두가 죽을뻔한 건 아니에요.


자전거처음탄날


물론, 죽을뻔한 순간이 주마등이 스칠 가능성이 높지만, 그렇지 않더라도, 번지점프나 위험한 놀이기구를 탈 때, 낙하를 하거나 빠른 속도로 움직일 때 스스로 '죽는 거 아냐?' 이런 생각을 하더라도 경험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개인적으로 간이 작아서인지, 죽을 수도 있다고 인식하는 경우가 많았나봐요. 한마디로 요단강 건널뻔 한 이야기라고 할 수 있어요.


위기의순간


주마등을 처음 본 때는 7살 정도 때였고, 최근에 주마등을 본 것은 약 3개월 전이에요. 이번에 할 이야기는 주마등이 스친 후, '주마등'이라는 것을 가장 처음 자각했던 경험이에요. 자전거 처음 배운 날, 119에 실려가기 까지의 과정, 동영상을 통해 확인해 보세요.


119



made by Agibbyeongari(아기뼝아리)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밴드
카스
댓글 남기기
◀ PREV 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