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담에 관한 사자성어, 고사성어

속담에 관한 사자성어, 고사성어

속담과 뜻이 같거나, 비슷한 한자성어, 사자성어, 고사성어에 대해 알아보았다.

뜻이 같은 한자성어

- ㉠ -

가마 밑이 노구솥 밑을 검다 한다 → 부저소정저(釜底笑鼎底)

가뭄 끝에 단비 → 구한감우(久旱甘雨)

간에 붙었다 쓸개에 붙었다 한다 → 부간부념통(附肝附念通)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 → 동가홍상(同價紅裳)

개 약과 먹듯 → 여구식약과(如狗食藥果)

개밥의 도토리 → 구반상실(狗飯橡實)

거지가 하늘을 불쌍히 여긴다 → 걸인연천(乞人憐天)

계란에도 뼈가 있다 → 계란유골(鷄卵有骨)

계란으로 바위 치기 → 이란투석(以卵投石)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진다 → 경전하사(鯨戰蝦死)

고생 끝에 낙이 온다 → 고진감래(苦盡甘來)

고양이 목에 방울 달기 → 묘항현령(猫項懸鈴)

관가 돼지 배 앓는 격 → 관저복통(官猪腹痛)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 → 이현령비현령(耳懸鈴鼻懸鈴)

그림의 떡 → 화중지병(畫中之餠)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다 → 오비이락(烏飛梨落)

 

 

- ㉢ -

달리는 말에 채찍질 → 주마가편(走馬加鞭)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 → 감탄고토(甘呑苦吐)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듯 → 축계견첨리(逐鷄犬瞻籬)

도둑이 매를 든다 → 적반하장(賊反荷杖)

돈만 있으면 귀신도 부릴 수 있다 → 전가사귀(錢可使鬼)

등잔 밑이 어둡다 → 등하불명(燈下不明)

 

- ㉤ -

말 타면 종 두고 싶다 → 기마욕솔노(騎馬欲率奴)

맺은 놈이 풀지 → 결자해지(結者解之)

먹을 가까이하면 검어진다 → 근묵자흑(近墨者黑)

먼 사촌보다 가까운 이웃이 낫다 → 원족근린(遠族近隣)

며느리 늙어 시어머니 된다 → 부로위고(婦老爲姑)

모기보고 칼 빼기 → 견문발검(見蚊拔劍)

목마른 놈이 우물 판다 → 갈이천정(渴而穿井)

미꾸라지 한 마리가 온 웅덩이를 흐려 놓는다 → 일어탁수(一魚濁水)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다 → 지부작족(知斧斫足)

 

- ㉥ -

바늘 도둑이 소도둑 된다 → 침적대우적(針賊大牛賊)

바람 앞의 등불 → 풍전등화(風前燈火)

발 없는 말이 천 리 간다 → 언비천리(言飛千里)

밤 잔 원수 없고 날 샌 은혜 없다 → 경야무원역일무은(經夜無怨歷日無恩)

백 번 듣는 것이 한 번 보는 것만 못하다 → 백문불여인견(百聞不如一見)

법은 멀고 주먹은 가깝다 → 법원권근(法遠拳近)

 

- ㉦ -

산 입에 거미줄 치랴 → 생구불망(生口不網)

상갓집 개 노릇 → 상가지구(喪家之狗)

새 발의 피 → 조족지혈(鳥足之血)

서당개 삼 년에 풍월을 읊는다 → 당구풍월(堂狗風月)

선무당이 사람 잡는다 → 생무살인(生巫殺人)

소 궁둥이에다 꼴을 던진다 → 우후투추(牛後投芻)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 → 망우보뢰(亡牛補牢)

소경 단청 구경 → 맹완단청(盲玩丹靑)

쇠귀에 경 읽기 → 우이독경(牛耳讀經)

신 신고 발바닥 긁기 → 격화소양(隔靴搔癢)

썩은 새끼로 범 잡기 → 고망착호(藁網捉虎)

 

 

- ㉧ -

아 해 다르고 어 해 다르다 → 어이아이(於異阿異)

아는 것이 병 → 식자우환(識者憂患)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까 → 돌불연불생연(突不燃不生煙)

아랫돌 빼서 윗돌 괴기 → 하석상대(下石上臺)

양손의 떡 → 양수집병(兩手執餠)

언 발에 오줌 누기 → 동족방뇨(凍足放尿)

열 길 물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의 속은 모른다 → 측수심매인심(測水深昧人心)

열 번 찍어 아니 넘어가는 나무 없다 → 십벌지목(十伐之木)

열흘 붉은 꽃이 없다 →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

오르지 못할 나무는 쳐다보지도 마라 → 난상지목물앙(難上之木勿仰)

외손뼉이 소리 날까 → 고장난명(孤掌難鳴)

우는 아이 젖 준다 → 읍아수유(泣兒授乳)

우물 안 개구리 → 정저지와(井底之蛙)

울려는 아이 뺨 치기 → 욕곡봉타(欲哭逢打)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 → 상탁하부정(上濁下不淨)

이 없으면 잇몸으로 산다 → 치망순역지(齒亡脣亦支)

이불 보아서 발 뻗는다 → 양금신족(量衾伸足)

입술이 없으며 이가 시리다 → 순망치한(脣亡齒寒)

입에 맞는 떡 → 적구지병(適口之餠)

 

- ㉨ -

제 논에 물대기 → 아전인수(我田引水)

주머니에 들어간 송곳이라 → 낭중지추(囊中之錐)

죽은 자식 나이 세기 → 망자계치(亡子計齒)

지나친 것은 모자라는 것과 같다 → 과유불급(過猶不及)

지어먹은 마음이 사흘을 못 간다 → 작심삼일(作心三日)

 

- ㉩ -

초록은 동색 → 초록동색(草綠同色)

촌닭 관청에 잡아다 놓은 것 같다 → 촌계관청(村鷄官廳)

친구 따라 강남 간다 → 추우강남(追友江南)

 

 

- ㉪ -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 → 종두득두(種豆得豆)

 

- ㉫ -

토끼를 다 잡으면 사냥개를 삶는다 → 토사구팽(兎死狗烹)

티끌 모아 태산 → 진합태산(塵合太山)

 

- ㉬ -

팔이 안으로 굽지 밖으로 굽나 → 비불외곡(臂不外曲)

풍년 거지 → 풍년화자(豐年花子)

 

- ㉭ -

한강에 돌 던지기 → 한강투석(漢江投石)

호랑이 굴에 가야 호랑이 새끼를 잡는다 → 불입호혈부득호자(不入虎穴不得虎子)

호랑이도 제 말 하면 온다 → 담호호지(談虎虎至)

 

뜻이 비슷한 한자성어

가재는 게 편

흑구축체(黑狗逐彘): 검은개가 돼지를 쫓는다.(형편이 비슷한 사람끼리 같은 편이 됨)

 

갈치가 갈치 꼬리 문다

동족상잔(同族相殘): 동족끼리 서로 싸우고 죽이다.

 

강원도 포수

함흥차사(咸興差使): 심부름을 간 사람이 소식이 없음을 뜻한다.

 

긁어 부스럼

숙호충비(宿虎衝鼻): 자는 범의 코를 찌르다.

나중에 난 뿔이 우뚝하다

후생가외(後生可畏): 나중에 태어난 사람은 두려워할 만하다.(후배가 선배보다 낫다.)

 

낫 놓고 기역 자도 모른다

목불식정(目不識丁): 고무래를 보고도 고무래 정(丁)자를 알지 못한다.

 

낮말은 새가 듣고 밤말은 쥐가 듣는다

벽유이(壁有耳): 벽에도 귀가 있다.

 

누워서 떡 먹기

낭중취물(囊中取物): 주머니 속의 물건을 꺼내다(매우 쉬운 일)

 

다 된 죽에 코 풀기

임농탈경(臨農奪耕): 농사준비를 마치고 농사를 지으려고 하니 땅을 빼앗아간다.

 

뛰어야 벼룩

천라지망(天羅地網): 하늘과 땅의 그물(도망치거나 벗어날 곳이 없다.)

 

말 타면 경마 잡히고 싶다

득롱망촉(得隴望蜀): 농나라를 얻고 나니 촉나라가 갖고 싶다.(끝없는 인간의 욕심)

 

말 한마디에 천 냥 빚도 갚는다

일자천금(一字千金): 글자 한 글자의 값어치가 천금이다.

 

불난 집에 부채질한다

이화구화(以火救火): 불을 가지고 불을 끄려고 하다.

 

불면 꺼질까 쥐면 터질까

금지옥엽(金枝玉葉): 금 가지에 옥 잎사귀(매우 귀한 자손)

 

빈대 잡으려고 초가삼간 태운다

교각살우(矯角殺牛): 쇠뿔을 바로 잡으려다가 소를 죽인다.

 

세 살 적 버릇이 여든까지 간다

습속이성(習俗移性): 습관과 풍속은 사람의 성품을 크게 바꾼다.

 

수박 겉 핥기

주마간산(走馬看山): 말을 타고 달리면서 산을 보다.(대충 보고 지나침)

 

십 년이면 강산도 변한다

상전벽해(桑田碧海): 뽕나무 밭이 푸른 바다가 되다.(세상이 많이 바뀜)

 

아내가 귀여우면 처갓집 말뚝 보고도 절한다

애급옥오(愛及屋烏): 사랑이 지붕 위의 까마귀에게 미치다.(사람을 사랑하면 모든 것이 사랑스럽게 보임)

 

엎친 데 덮치기

설상가상(雪上加霜): 눈 위에 또 서리가 내리다.

 

우물 가에 가 숭늉 찾는다

정중구화(井中求火): 우물에서 불을 구하다.

 

울며 겨자 먹기

궁여지책(窮餘之策): 궁한 끝에 짜낸 계책

 

원님 덕에 나팔 분다

호가호위(狐假虎威): 여유가 호랑이의 위세를 빌리다.

 

 

잉어가 뛰니까 망둥이도 뛴다

부화뇌동(附和雷同): 우레 소리에 맞춰서 함께 하다.(주관이 없이 남이 하는 데로 따라함)

 

재주는 곰이 넘고 돈은 주인이 받는다

계주생면(契酒生面): 계에서 내는 술로 생색을 내다.

 

천리 길도 한 걸음부터

등고자비(登高自卑): 높은 곳을 오르려면 낮은 곳부터 시작해야 한다.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

당랑거철(螳螂拒轍): 사마귀가 수레바퀴를 막는다.

 

황소 뒷걸음치다가 쥐 잡는다

사공중곡(射空中鵠): 공중을 쏴서 과녁에 명중시키다.

 

속담한자성어
속담 한자성어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밴드
카스
댓글 남기기

[말 속담] 말(言)에 관한 속담 66가지

[말 속담] 말(言)에 관한 속담

 

말속담
말에 관한 속담 모음

말에 관한 속담

1.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다.

(남에게 말이나 행동을 좋게 해야 남도 자기에게 좋게 한다.)

 

2. 가루는 칠수록 고와지고 말은 할수록 거칠어진다.

(말이 길어지면 시비, 다툼으로 이어질 수 있다.)

 

3. 같은 말이라도 아 다르고 어 다르다.

(비슷한 말이라도 말하는 방식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4. 개입에서 개말 나온다.

(나쁜 사람 입에서는 좋은 말이 나올 수 없다.)

 

5. 계집의 말은 오뉴월 서리가 싸다.

(여자가 독하게 내뱉는 말은 매섭다.)

 

6. 광부의 말도 성인이 가려 쓴다.

(어떤 사람이라도 남의 말에 귀를 기울일 줄 알아야 한다.)

 

7. 글 속에도 글 있고, 말 속에도 말 있다.

(말이나 글에 담겨 있는 의미는 무궁무진하다.)

 

 

8. 길이 아니거든 가지 말고 말이 아니거든 듣지 마라.

(말과 행동을 조심하고 잘못된 일은 처음부터 하지 마라.)

 

9. 남의 말 다 들으면 목에 칼 벗을 날 없다.

(남의 말을 다 듣지 말고 필요한 말만 가려 들어라.)

 

10. 남의 말 하기는 식은 죽 먹기

(남의 잘못을 말하는 것은 매우 쉬운 일이다.)

 

말 속담 1

11. 낮말은 새가 듣고 밤말은 쥐가 듣는다.

(말은 언제든지 새어 나갈 수 있으니 항상 말조심하라.)

 

12. 내 말은 남이 하고 남 말은 내가 한다.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남의 말을 하는 것을 좋아한다.)

 

13. 내 할 말을 사돈이 한다.

(내가 해야 할 말을 남이 한다.)

 

14. 눈 먼 장님은 서울을 가도 말 못하는 벙어리는 서울 못 간다.

(안 보이는 것이 말을 못하는 것보다 낫다.)

 

15. 들은 말 들은 데 버리고 본 말 본 데 버려라.

(다른 사람의 삶을 화제거리로 삼지 마라.)

 

16. 말 귀에 염불

(계속 말해도 무슨 말인지 알아듣지 못한다.)

 

17. 말 뒤에 말이 있다.

(말에 겉으로 드러나지 않은 속뜻이 담겨 있다.)

 

18. 말로는 못할 말이 없다.

(책임이나 행동이 필요없다면 어떤 말이든 할 수 있다.)

 

19. 말로 온 공을 갚는다.

(=말만 잘하면 천 냥 빚도 가린다.)

 

20. 말로 온 동네를 다 겪는다.

(말로만 남을 대접하는 척한다.)

 

말 속담 2

21. 말로는 못할 말이 없다.

(실천이 뒤따르지 않는 말은 아무 소용이 없다.)

 

22. 말만 귀양 보낸다.

(말에 대한 상대방의 반응이 없어서 소용이 없다.)

 

23. 말만 잘하면 천 냥 빚도 가린다.

(말을 잘하면 어떤 어려운 일도 해결할 수 있다.)

 

24. 말 많은 집은 장맛도 쓰다.

(잔말이 많아지면 집안일을 제대로 할 수 없다.)

 

25. 말 속에 뜻이 있고 뼈가 있다.

(말 속에 깊은 뜻이 담겨 있다.)

 

26. 말 속에 말 들었다.

(말 속에 깊은 뜻이 담겨 있다.)

 

27. 말 안 하면 귀신도 모른다.

(속 시원하게 말을 하라.)

 

 

28. 말은 바른대로 하고 큰 고기는 내 앞에 놓아라.

(속일 생각을 하지 말고 솔직하게 털어놓아라.)

 

29. 말은 적을수록 좋다.

(말이 많으면 쓸데없는 말을 하게 되어 결과가 좋지 않다.)

 

30. 말은 청산유수다.

(막힘없이 말을 잘한다.)

 

말 속담 3

31. 말은 할 탓이다.

(똑같은 말이라도 말하는 것에 달렸다.)

 

32. 말은 해야 맛이고, 고기는 씹어야 맛이다.

(필요한 말은 마땅히 해야 한다.)

 

33. 말이 많으면 쓸 말이 적다.

(쓸데없는 말이 많아질수록 쓸 말이 없어진다.)

 

34. 말이 말을 만든다.

(여러 사람을 거치며 말의 내용이 과장되거나 바뀐다.)

 

35. 말이 말을 물다.

(말이 연이어 계속 퍼져 나간다.)

 

36. 말이 씨가 된다.

(무심코 한 말이 실제로 이루어진다.)

 

37. 말이 앞서지 일이 앞서는 사람 본 일 없다.

(말만 하기보다 실천을 하는 사람은 보기 힘들다.)

 

 

38. 말 한 마디로 천 냥 빚을 갚는다.

(말을 잘하면 아무리 어려운 일도 해결할 수 있다.)

 

39. 말 한마디에 천금이 오르내린다.

(말 한마디 한마디가 매우 중요하다.)

 

40. 머리는 끝부터 가르고 말은 밑부터 한다.

(말을 할 때는 처음부터 요령 있게 하라.)

 

말 속담 4

41. 발 없는 말이 천리 간다.

(소문은 빨리 퍼지므로 말조심하라.)

 

42. 부모 말을 들으면 자다가도 떡이 생긴다.

(부모의 말에 순종하면 좋은 일이 생긴다.)

 

43. 살은 쏘고 주워도 말은 하고 못 줍는다.

(말은 다시 주워 담을 수 없으니 말조심하라.)

 

44. 성인도 하루에 죽을 말을 세 번 한다.

(훌륭한 사람도 실수할 수 있다.)

 

45. 숨은 내쉬고 말은 내 하지 말라.

(말을 할 때는 함부로 내 뱉지 말고 신중히 하라.)

 

46. 실없는 말이 송사 간다.

(무심코 한 말이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부를 수 있다.)

 

47. 쓰다 달다 말이 없다.

(어떤 문제에 대해 의사 표시를 하지 않는다.)

 

 

48. 아이 말 듣고 배 딴다.

(무지한 사람의 말만 듣고 경솔하게 일을 저지르다.)

 

49.어른 말을 들으면 자다가도 떡이 생긴다.

(어른이 하라는 대로 하면 여러모로 도움이 된다.)

 

50. 어린아이 말도 귀담아 들어라.

(어린아이의 말도 쓸모가 있을 수 있다.)

 

말 속담 5

51. 온 몸이 입이라도 말 못하겠다.

(잘못한 것이 명백하여 변명할 수 없다.)

 

52. 웃으라고 한 말에 초상난다.

(심한 농담은 상대방에게 상처를 줄 수 있다.)

 

53. 음식은 갈수록 줄고 말은 갈수록 는다.

(말은 갈수록 사람들이 보태면서 과장되기 마련이다.)

 

54. 많이 아는 사람은 말이 적다.

(지식이 많은 사람일수록 오히려 아는 척하지 않는다.)

 

55. 일 잘하는 아들 낳지 말고 말 잘하는 아들 낳아라.

(말을 잘하면 세상을 사는데 유리하다.)

 

56. 입은 삐뚤어져도 말은 바로 해라.

(상황이 좋지 않아도 진실을 밝혀라.)

 

57.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잘못이 확실하여 변명할 여지가 없다.)

 

 

58. 입이 열둘이라도 말 못한다.

(잘못이 확실하여 변명할 여지가 없다.)

 

59. 제 처 말 안 듣는 사람 없다.

(아내의 말을 무조건적으로 들어주면 일을 그르칠 수 있다.)

 

60. 처녀가 아이를 낳아도 할 말이 있다.

(큰 잘못을 저질렀다고 해도 그것에 대한 변명이 있다.)

 

말 속담 6

61. 콩밭에 소 풀어 놓고도 할 말이 있다.

(잘못을 저지르고 변명을 늘어놓는다.)

 

62. 한 입으로 두 말하기

(한 가지 일에 대해, 이랬다저랬다 한다.)

 

63. 한편 말만 듣고 송사 못한다.

(한쪽 말만 들어서는 옳고 그름을 판단할 수 없다.)

 

64. 혀 밑에 죽을 말 있다.

(말을 잘못하면 화를 입을 수도 있다.)

 

65. 혀 아래 도끼 들었다.

(말을 잘못하면 화를 입을 수도 있다.)

 

 

66. 호랑이도 제 말하면 온다.

(자리에 없다고 해서 함부로 그 사람의 험담을 하면 안 된다.)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밴드
카스
댓글 남기기
◀ PREV 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