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의 규모와 진도

지진의 규모와 진도


지진의 규모 이미지


1. 지진의 규모 (리히터 규모)


1935년 미국의 지질학자 찰스 리히터가 만든 개념으로, 진원 (지진이 시작된 곳) 에서 측정된 지진의 절대 강도를 의미한다. 0~10 까지 있으며, 소수점 한 자리씩 올라간다. 지진의 규모는 1 이 증가할 때마다 32 배 증가한다고 보면 된다. 우리가 흔히 듣는 규모 5.8의 지진, 3.5 지진이라고 할 때 쓰이는 것이 바로 지진의 규모이다.




0~1.9


지진계에 의해서만 탐지되며, 사람은 진동을 느끼지 못하는 정도.


2~2.9 


대부분의 사람이 진동을 느끼며, 매달려 있는 물체가 흔들리는 정도


3~3.9


큰 화물차가 지나갈 때와 비슷한 진동을 느낌.


4~4.9


건물이 크게 흔들리고 창문이 파손되며 작은 물건들이 떨어지는 정도


5~5.9


큰 물건과 가구들이 움직이고 서 있을 수 없을 정도.


6~6.9


건물이 파손되거나 약한 건물은 큰 데미지를 받는 정도.


7~7.9


지표면이 갈라지고, 건물의 철근, 기둥, 담 등이 파손되는 정도.


8~8.9


산사태가 발생할 수 있으며 다리, 대교, 대형 백화점이 무너짐.


9 이상


건물이 완전히 파괴되고, 지면이 갈라지는 현상이 생김.




2. 진도 (수정 메르칼리 진도 계급)


갈라진 땅 이미지


한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하면 그 영향은 다른 지역까지 미치는데, 이때 진도는 지진의 영향을 받은 각각의 지역에서 측정하는 것이다. 미국의 수정 메르칼리 진도계급이 진도를 표시하는 단위를 제시하며, 우리나라는 2001년부터 도입하고 있다. 보통 1~ 12 단계로 나눠서 설명한다.




Ⅰ단계


소수의 매우 민감한 사람은 감지할 수 있는 정도


Ⅱ 단계 


일부 건물 윗층에 있는 사람들이 진동을 느끼는 정도


Ⅲ 단계


정지하고 있는 차가 흔들리고, 실내에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느낄 수 있는 정도


Ⅳ 단계


가벼운 물건과 창문이 흔들리며, 많은 사람들이 진동을 느끼고 창문이 흔들리는 정도


Ⅴ단계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진동을 느끼고 작은 물건이 깨지는 정도


Ⅵ 단계


가구 등 무거운 물건이 움직이며 건물에 다소 피해가 가는 정도로 벽에 금이 갈 수 있음


Ⅶ 단계


부실한 건물인 경우 약간의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며, 사람들이 놀라서 뛰쳐 나오는 정도




Ⅷ 단계


특수 설계된 건물에도 피해를 입히는 등 건축물에 심각한 피해를 입히며, 약한 건물은 무너질 수 있음, 서 있을 수 없고 심한 공포를 느끼는 정도


Ⅸ 단계


특수 설계된 건축물에도 상당한 피해를 입히며, 무엇인가를 잡지 않으면 걸을 수 없을 정도.


Ⅹ 단계


교량이 뒤틀리며 대부분의 건물이 무너짐. 


ⅩⅠ 단계


건물은 거의 다 무너져서 찾아볼 수 없으며 지표면에 금이 감.


ⅩⅡ 단계


땅이 갈라져서 흔들리는 것을 볼 수 있으며, 완전 폐허가 됨.




3. 일본 기상청 진도 계급 (JMA Scale)


지진의 발생이 잦은 일본은 자체적으로 지진의 강도를 측정하는 단위를 만들었는데, 0~7 단계가 있다. 


0 단계 (무감)


사람은 진동을 느낄 수 없는 정도


1 단계 (미진)


민감한 사람만 진동을 느낄 수 있는 정도


2 단계 (경진)


보통 사람들이 진동을 느낄 수 있으며, 문이 조금씩 흔들리는 정도


3 단계 (약진)


집이 흔들리고, 선반 위의 가벼운 물건이 떨어지며, 그릇에 담긴 물이 흔들리는 단계


4 단계 (중진)


집이 심하게 흔들리고, 물이 담긴 그릇이 넘쳐 흐르는 정도


5 단계 (강진)


벽에 금이 가고 약한 건물은 무너지기 시작하는 정도


6 단계 (열진)


건물 파괴가 30% 이하이고, 산사태가 일어날 수 있는 정도




7 단계 (격진)


건물의 파괴가 30% 이상이며, 땅이 갈라지는 정도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밴드
카스
댓글 남기기
◀ PREV 1···101112131415161718···42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