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쓸신잡/고사성어 이야기

안중지정(眼中之釘) 뜻과 유래 - 《눈엣가시》

by 아기뼝아리 2021. 5. 22.

안중지정(眼中之釘) 뜻과 유래 - 《눈엣가시》

안중지정
안중지정

안중지정이란?

뜻: 눈 속의 못

풀이: 몹시 밉거나 눈에 거슬리는 사람

 

※안중지정 비슷한말

= 안중정(眼中釘)

= 눈엣가시

 

안중지정 유래

중국 5대 10국시대, 후당에 《조재례》라는 탐관오리가 있었다. 그는 주로 지방에서 절도사를 역임하며 재임하는 지역의 백성들을 착취하며 수많은 재물을 모았다.

 

조재례가 송주의 절도사로 있던 때의 일이다. 그가 조정의 명을 받고 영흥 절도사로 가게 되자 오랜 폭정에 시달리던 송주 백성들은 매우 기뻐하며 이렇게 말했다.

 

- 조재례가 이곳을 떠난다니 마치 『눈 속의 못』 → '안중지정(眼中之釘)'이 빠진 것처럼 기분이 좋구나!

 

그러나 조재례는 이 말을 듣고 크게 노하여 송주에서 1년만 더 머물게 해달라고 조정에 요청했고, 조정은 그의 요청을 받아들였다. 이후 조재례는 1년간 송주에서 더 머물면서 '못을 뽑는 돈(拔釘錢)'이라는 명목으로 1천 냥의 세금을 거두었다. 그렇게 1년간 모두 백만 냥의 재물을 거둬들인 후 영흥으로 떠났다.

 

 

안중지정 한자

안(眼): 눈 안

중(中): 가운데 중

지(之): 갈 지

정(釘): 못 정

 

안중지정 출전

신오대사(新五代史) 조재례전(趙在禮專)

 

안중지정 원문

신오대사 조재례전 중에서

 

趙在禮之在宋州也 所為不法 百姓苦之

조재례지재송주야 소위불법 백성고지

조재례(趙在禮)가 송주에 있을 때, 불법을 저지르니 백성들이 고통을 겪었다.

 

一旦 下制移鎮永興 百姓欣然相賀 曰

일단 하제이진영흥 백성흔연상하 왈

한 번은 칙서가 내려와 영흥(永興)으로 보내니 백성들이 기뻐하며 서로 축하하며 말했다.

※欣然(흔연): 기분이 좋거나 기쁜 모양

 

此人若去 可為眼中拔釘子 何快哉

차인약거 가위안중발정자 하쾌재

"만약 이 사람이 간다면 눈 속에서 못을 뽑았다고 할 수 있으니 정말 통쾌하다."

 

在禮聞之怒 欲報拔釘之謗

재례문지로 욕보발정지방

조재례가 그 말을 듣고 화가 나서 '못을 뽑는다(拔釘)' 라고 비방한 것에 대해 보복하려 했다.

 

遽上表更求宋州一年

거상표경구송주일년

급히 상소를 올려 송주에서 1년을 더 머물겠다고 했다.

 

時朝廷姑息勳臣 詔許之

시조정고식훈신 조허지

그 때 조정의 훈구대신들은 그것을 윤허했다.

 

 

在禮於是命吏藉管內戶口

재례어시명리자관내호구

조재례는 그리하여 관리에게 명하여 관내의 호구 조사를 하여

 

不論主客 每歲一千 納之於家

불론주객 매세일천 납지어가

주객(主客)을 막론하고 매년 1천 냥을 집집마다 거둬들이게 했다.

 

號曰 拔釘錢

호왈 발정전

이름하여 '못을 뽑는 돈(拔釘錢)'이라고 했다.

 

 

 

댓글0